경복궁 후원 태원전 등 전면 개방

2009-01-22 アップロード · 86 視聴


함화당ㆍ집경당, 건청궁도 포함

(서울=연합뉴스) 김태식 기자 = 태원전을 포함한 경복궁 후원 권역이 기축년 설날에 즈음해 24일부터 전면 개방된다.
문화재청(청장 이건무)은 경복궁 내 태원전과 함화당ㆍ집경당, 건청궁 등 주요 전각 3곳을 추가 개방한다고 22일 말했다.
이를 통해 경복궁 관람 범위는 기존의 근정전ㆍ경회루 권역 중심에서 후원 권역까지 확대된다.
이번에 추가 개방되는 곳은 세계 열강의 이권 및 국권 침탈이 자행되던 시기를 살다간 고종의 삶과 애환이 서린 역사 현장으로 꼽힌다.
경복궁 서북쪽 깊은 곳에 자리잡은 태원전은 경복궁 중건에 맞춰 고종 5년(1868)에 건립된 곳으로, 태조 이성계의 어진을 보관하고 신정왕후(조대비)와 명성황후의 빈전으로 쓰이기도 했으며, 각국 공사를 접견하는 장소로도 이용됐다. 1910-1920년 무렵에 훼손되어 철거됐다가 2005년 말에 복원됐다.
함화당과 집경당은 고종 27년(1890)에 들어서 고종이 정사와 경연, 외국공사 접견 등을 하는 데 사용한 곳으로, 일제강점기에 주변 행각이 철거되고 조선총독부 박물관 사무실로 이용됐다. 지난해 12월 기존 건물을 보수하고 주변 행각을 복원, 완료했다.
건청궁은 고종 10년(1873년) 경복궁 중심축 북쪽 끝에 임금의 거처 공간으로 건립되고 사용되다가 그 내부 옥호루에서 1895년 명성황후가 시해되는 사건이 발생하고 고종이 러시아공사관으로 피신하면서 본래 기능을 상실했으며, 1909년 철거되고 조선총독부 미술관이 들어섰다.
건청궁은 2006년 복원공사를 완료하고 2007년 10월 이후 1일 3회에 걸쳐 제한관람을 실시하다가 이번에 전면 개방을 하게 됐다.
추가개방에 따른 관람료 인상은 없어 종전처럼 3천원으로 입장이 가능하다.
http://blog.yonhapnews.co.kr/ts1406/
taeshik@yna.co.kr

영상취재.편집: 김해연 기자.이규엽 기자

(끝)

저작권자(c)연합뉴스.무단전재-재배포금지

tag·개방,경복궁,

非会員の場合は、名前/パスワードを入力してください。

書き込む
今日のアクセス
3,516
全体アクセス
15,968,591
チャンネル会員数
1,837

사회

リスト形式で表示 碁盤形式で表示