軍, 유해발굴감식단 청사 완공

2009-01-29 アップロード · 325 視聴

첨단장비 구비..전사자 유해발굴사업 박차

(서울=연합뉴스) 이상헌 기자 = 국방부 유해발굴감식단(단장 박신한 육군대령)은 29일 서울 동작구 국립서울현충원 내 신청사 개관식을 가졌다.

이상희 국방장관 주관으로 열린 개관식은 김태영 합참의장을 비롯한 육.해.공 3군 참모총장과 백선엽 예비역 대장 등 보훈단체장, 유가족 대표와 도나 크리습(해군 소장) 미국 합동 전쟁포로.실종자 확인사령부(JPAC) 사령관 등 국내외 주요 인사들이 대거 참석했다.

2007년 1월 미 JPAC을 벤치마킹해 창설된 감식단은 수습되지 못한 6.25 전사자 유해를 발굴해 신원을 확인하는 전문부대로, 그간 임시시설을 이용하다 이번에 첨단장비를 갖춘 신청사를 확보함으로써 유해발굴사업이 한층 활기를 띠게 됐다.

모두 40여억원의 예산이 투입된 신청사는 지하 1층, 지상 3층 규모로 그간 현장 감식소의 육안위주 기초감식에서 벗어나 첨단 장비를 갖춤으로써 보다 과학적이고 체계적인 감식이 가능해졌다고 국방부는 설명했다.

청사에는 디지털 X-레이 촬영기, 유실된 유해를 복원할 수 있는 3차원 스캐너, 더욱 정확한 연령 추정을 위한 실체현미경, 뼈 건조기, 초음파 세척기 등의 첨단장비가 구비됐다.

또한 유해보존실이 설치돼 신원 미확인 유해를 화장처리하지 않고 일정기간 보관할 수 있게 됨에 따라 지속적인 분석이 가능할 뿐 아니라 훼손이 심해 DNA 채취가 불가능한 유해에 대해서도 DNA 검사 발전 추세를 고려할 때 향후 전량 채취할 수 있게 돼 신원확인율을 크게 향상시킬 수 있을 것으로 예상된다고 국방부는 밝혔다.

청사에는 전사자 유품 전시실과 유해감식 과정을 한눈에 볼 수 있는 홍보코스도 설치될 예정이다.

2000년 4월 6.25전쟁 50주년 기념사업의 하나로 시작된 유해발굴 사업은 당시 육군본부 내 잠정조직으로 편성돼 한시적 사업으로 추진됐으나 2003년 6월 지속추진사업으로 결정돼 육군 내 전담부서가 마련됐다.

2007년 사업주체가 육군에서 국방부로 전환됨과 동시에 유해발굴감식단이 창설됐고 작년 3월 6.25 전사자 유해발굴에 관한 법률이 제정됨에 따라 정부 주도하의 영구사업 추진을 위한 기반을 구축했다.

2000년부터 작년까지 국군 2천229구, 유엔군 12구, 북한군 418구, 중공군 196구 등 모두 2천855구가 발굴됐으며 전사자 신원이 확인된 경우는 74구에 불과하다.

박신한 유해발굴감식단장은 "신청사 건립에 따른 첨단장비를 활용할 경우 현재보다 전사자 신원확인율이 향상될 것"이라고 말했다.

개관식에서 이 장관은 6.25 전쟁 당시 격전지에서 아직 수습되지 못한 13만여명의 전사자 유해 발굴의 의미를 담은 `그들을 조국의 품으로라는 휘호석 제막을 함으로써 국가가 나라를 위해 희생한 분들에 대해 끝까지 책임진다는 의지를 다졌다.
honeybee@yna.co.kr

영상취재.편집 : 이규엽 기자

(끝)

저작권자(c)연합뉴스.무단전재-재배포금지

tag·,완공,유해발굴감식단

非会員の場合は、名前/パスワードを入力してください。

書き込む
今日のアクセス
2,003
全体アクセス
15,964,250
チャンネル会員数
1,823

사회

リスト形式で表示 碁盤形式で表示