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사원징계 파면→정직 수위 낮춰

2009-01-29 アップロード · 39 視聴


특별인사위 재심서 확정

(서울=연합뉴스) 강종훈 기자 = KBS는 일부 사원에 대한 파면 등의 중징계를 재심을 통해 정직 등으로 수위를 낮춰 확정했다.
KBS는 "특별인사위원회는 징계대상자 8명에 대한 재심을 열어 원심에서 파면, 해임됐던 기자와 PD 등 3명에 대해 각각 정직 4개월과 1개월 등의 처분으로 최종 결정했다"며 "정직과 감봉을 받았던 5명에 대해서는 각각 감봉과 경고 처분을 내리는 등 징계를 확정했다"고 29일 밝혔다.
KBS는 "이들이 폭력행위 등 불상사에 대해 책임을 느끼고 유감 표명과 재발방지 노력 등 원심과 달리 개전의 정을 보였고, 노조의 중재노력과 선처 요구, 탄원서 등을 고려해 징계 수위를 낮췄다"고 설명했다.
또 "현 경영진이 취임하기 전 이사회 활동과 관련된 과거 사안인데다 경영위기 극복 등 산적한 과제를 해결하기 위해 어느 때보다 화합과 단결이 요구되는 만큼 미래지향적, 대승적 차원에서 정상 참작을 했다"고 덧붙였다.
KBS 특별인사위원회는 이사회 개최 방해 등의 이유로 지난 15일 공영방송 사수를 위한 KBS 사원행동의 공동대표인 양승동 PD와 대변인 김현석 기자를 파면하고 성재호 기자를 해임하는 등 사원 8명에 대해 중징계를 내렸다.
이에 반발해 KBS 노동조합은 지난 22-23일 이틀간 집단 대휴 투쟁을 벌였으며, KBS 기자협회와 PD협회는 29일부터 무기한 제작거부에 돌입했다.
double@yna.co.kr

촬영: 정재현 VJ, 편집: 김해연 기자

(끝)

저작권자(c)연합뉴스.무단전재-재배포금지

tag·낮춰,사원징계,수위

非会員の場合は、名前/パスワードを入力してください。

書き込む
今日のアクセス
683
全体アクセス
15,984,387
チャンネル会員数
1,864

사회

リスト形式で表示 碁盤形式で表示