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투협, 직원 실질임금 5∼10% 삭감

2009-01-29 アップロード · 92 視聴


부.팀 축소…초대이사회서 구조조정 결의

(서울=연합뉴스) 이 율 기자 = 내달 4일 자본시장통합법 시행과 함께 새로 출범하는 한국금융투자협회가 직원 실질임금을 5∼10% 삭감하고 부.팀수를 13% 축소하는 등 자체 구조조정에 나서기로 했다.

자통법 시행을 앞두고 증권업협회, 자산운용협회와 선물협회 등 3개 협회가 합쳐진 금투협은 연간 예산규모가 500억원을 웃도는 금융업계 최대 협회다.

금투협은 29일 증권업협회 23층 중회의실에서 초대 이사회를 열고 이런 내용의 경영합리화 방안을 의결, 내달 4일부터 시행키로 하고 집행임원을 선임했다.

집행임원으로는 경영전략본부장에 신성호 증협 상무, 증권서비스본부장에 박병주 증협 상무대우, 파생상품서비스본부장에 백명현 윈닝 해비트(Winning habit) 컨설팅 대표, 집합투자서비스본부장에 최봉환 자산운용협 상근부회장, 자율규제본부장에 최규윤 금융감독원 국장, 금융투자교육본부장에 김동연 상무대우 등 6명이 선임됐다.

경영합리화 방안에 따르면 금투협은 임원 연봉을 10∼15% 삭감하고, 직원들도 복리후생제도 개선을 통해 실질임금을 5∼10% 삭감한다. 금투협은 임직원의 임금삭감액 전액을 재원으로 인턴직원을 20여명 가량 채용키로 했다.

금투협은 또 기존 3개 협회체제 시절보다 부서수는 21개에서 19개로, 팀수는 40개에서 34개로 각각 10%, 15%씩 줄였다.

금투협은 아울러 회원사들의 거래대금에서 일정비율을 자동징수 해 예산으로 사용하고 초과시 반환해온 기존 회비제도를 바꿔 매년 예산을 협회 이사회가 확정한 뒤 회원의 부담능력에 따라 분담시키기로 했다.

또 회원의 신규가입비를 투자매매업, 투자중개업, 집합투자업, 신탁업 등 1개업종 별 1천만원으로 줄여 신규회원의 진입장벽도 낮추기로 했다.

이밖에 강화되는 투자자보호제도에 발맞추기 위해 기존 1개 부에 그쳤던 자율규제 관련 부서를 2개부 7개팀으로 확대개편하고, 투자권유준칙 등의 준수여부를 감시하기로 했다.

촬영, 편집: 신상균 VJ

yulsid@yna.co.kr

(끝)

저작권자(c)연합뉴스.무단전재-재배포금지

tag·5∼10,금투협,삭감

非会員の場合は、名前/パスワードを入力してください。

書き込む
今日のアクセス
1,666
全体アクセス
15,941,157
チャンネル会員数
1,578

경제

リスト形式で表示 碁盤形式で表示