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호주테니스- 나달,하드코트 정복

2009-02-02 アップロード · 485 視聴


(서울=연합뉴스) 김동찬 기자 = 남자프로테니스(ATP) 세계 랭킹 1위 라파엘 나달(스페인)이 시즌 첫 메이저대회인 호주오픈 단식 우승컵을 들어 올렸다.

나달은 1일 호주 멜버른파크에서 열린 대회 마지막 날 남자단식 결승에서 테니스 황제 로저 페더러(2위.스위스)와 4시간23분의 풀세트 접전 끝에 3-2(7-5 3-6 7-63 3-6 6-2)로 이겼다.

이 대회 남자단식 결승이 5세트까지 간 것은 1988년 매츠 빌란더(스웨덴)가 패트 캐시(호주)를 꺾은 이후 21년 만이다.

우승 상금 200만 호주달러(한화 약 17억8천만원)를 손에 넣은 나달은 생애 처음으로 하드코트에서 열린 메이저대회를 제패하는 기쁨을 맛봤다.

이번 우승으로 그랜드슬램 단식 타이틀을 6개로 늘린 나달은 그동안 클레이코트에서 열리는 프랑스오픈에서 네 번, 잔디에서 펼쳐지는 윔블던에서 한 번 우승했을 뿐 하드코트 대회인 호주오픈과 US오픈에서는 결승 진출도 하지 못했다.

메이저대회 결승에서 페더러를 상대로 5승2패로 앞선 나달은 호주오픈을 제패한 첫번째 스페인 선수로 이름을 올리는 영광도 누렸다.

1세트에서 게임스코어 3-2로 뒤진 상황에서 자신의 서브게임을 내줘 위기를 맞은 나달은 곧바로 페더러의 서브게임을 따내며 균형을 맞췄고 5-5에서는 절묘한 패싱샷으로 또 상대 서브게임을 브레이크해 기선을 잡았다.

세트스코어 1-1에서 맞선 3세트에서는 타이브레이크 끝에 7-3으로 이겼다. 3-3에서 내리 네 포인트를 따냈다.

페더러는 3-6에서 더블폴트로 승부에 분수령이 된 3세트를 뺏겼다. 특히 게임스코어 4-4인 나달의 서브게임에서 0-40, 5-5에서는 15-40까지 리드를 잡고도 끝내 상대 서브게임을 가져오지 못해 타이브레이크까지 끌려들어 간 장면이 아쉬웠다.

다시 4세트는 페더러가 6-3으로 가져갔지만 5세트 최후의 승자는 나달이었다.

페더러는 게임스코어 1-2로 뒤진 자신의 서브 게임에서 더블폴트로 브레이크 포인트를 허용했고 이어서는 백핸드 스트로크가 네트에 걸려 결국 게임을 내줬다.

나달은 이어진 자신의 서브게임을 지켜 4-1까지 달아났고 5-2에서는 0-15에서 페더러가 또 더블폴트를 저질러 0-30까지 리드를 잡았다.

이후 듀스까지 끌고 갔으나 이번엔 관중석에서 나온 고함 소리가 페더러에 방해가 됐다. 나달의 공격에 한 팬이 아웃이라고 소리쳤고 이에 페더러는 플레이를 멈춘 것이다.

주심은 관중석을 향해 "판정을 내리는 소리를 지르지 말아 달라"라고 안내 방송을 했지만 이미 나달에게 포인트가 돌아간 뒤였다.

결국 페더러는 매치포인트에 몰린 상황에서 날린 포어핸드 공격이 아웃 판정을 받아 분루를 삼켰다.

페더러는 첫 서브 성공률이 52%밖에 되지 않았고 실책을 64개나 저질러 첫 서브 성공률 64%와 실책 41개의 나달에 뒤졌다.

총득점에서는 174-173으로 오히려 페더러가 1점 많았지만 고비마다 나온 실책과 더블폴트 등에 발목을 잡혔다.

이날 이겼더라면 개인 통산 14번째 메이저대회 단식 우승컵을 차지하며 피트 샘프라스(미국)와 어깨를 나란히 할 수 있었던 페더러는 다음 기회를 기약했다.

앞서 열린 혼합복식 결승에서는 사니아 미르자-마헤시 부파티(이상 인도) 조가 나탈리 데시(프랑스)-앤디 램(이스라엘) 조를 2-0(6-3 6-1)으로 꺾고 우승했다.

emailid@yna.co.kr

영상취재: 이경욱 특파원 (호주), 편집: 김지민VJ
(끝)

저작권자(c)연합뉴스.무단전재-재배포금지

tag·호주테니스,나달,하드코트

非会員の場合は、名前/パスワードを入力してください。

書き込む
今日のアクセス
877
全体アクセス
15,944,967
チャンネル会員数
1,578

스포츠

リスト形式で表示 碁盤形式で表示