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쇄살인 이틀째 현장검증..4~6차 3건(종합2보)

2009-02-03 アップロード · 184 視聴

골프장 지형 변해 시신 매장 검증은 못해
수사 일단 마무리..3일 검찰로 사건 송치

(수원.안산.화성=연합뉴스) 김인유 김동규 기자 = 경기 서남부 부녀자 연쇄살인사건을 수사중인 경기지방경찰청 수사본부는 2일 연쇄살인범 강호순(38)을 데리고 이틀째 현장검증을 했다.
전날 1~3차 사건현장을 검증한 경찰은 이날 수원, 안산, 화성 일대에서 4~6차 사건을 2008년 11월 9일, 2007년 1월 7일, 2007년 1월 6일 각각 살해된 김모(48), 연모(20), 다른 김모(47) 씨 등의 순으로 현장검증을 진행했다.
전날과 같은 검은색 점퍼 차림에 모자를 깊이 눌러쓰고 포승줄에 묶인 채 안산상록경찰서를 나온 강은 오전 9시 30분께 수원시 권선구 당수동 버스정류장에서 첫번째 현장검증을 시작했다.
강은 에쿠스 승용차 운전석에 앉아 피해자 역할을 한 여경에게 태워주겠다며 말을 건 뒤 5분간 대화를 나누며 김 씨를 유인해 차에 태우는 장면을 재연했다.
이어 15분 거리에 있는 안산시 팔곡동 도금단지 옆 농로에 데려가 조수석에 있던 김 씨의 양팔을 뒤로 묶은 채 스타킹으로 목 졸라 살해하고 다시 안산시 부곡동 야산에 시신을 묻는 장면을 담담하게 재연했다.
또 증거를 없애려고 김씨의 손톱 부위를 전지가위로 자르는 섬뜩한 행위도 되풀이했다.
이와 함께 군포 여대생 A씨를 살해한 곳이 당초 군포보건소에서 8㎞가량 떨어진 47번 국도변 농로가 아니라 김씨를 살해한 곳과 같은 곳이라고 강이 진술을 번복함에 따라 A씨 살해 장면도 다시 재연됐다.
오후 1시 연 씨 사건의 현장검증이 시작되자 강은 수원 금곡동 버스정류장에서 연 씨를 차에 유인, 3.3㎞ 가량 떨어진 수원 구운동 황구지천에서 스타킹으로 목졸라 살해한 뒤 주변에 암매장하는 범행장면을 반복했다.
이 자리에는 인근 주민 600여명이 나와 긴장된 분위기가 연출됐다.
이 과정에서 강의 잔혹성에 치를 떨던 인근 주민 박모(45.여)씨가 미리 준비한 달걀을 강에게 던지려다 경찰의 제지를 받기도 했으며 강의 일거수일투족을 지켜보던 시민들의 입에서는 욕설과 고함이 계속 터져나왔다.
강은 이어 화성시 비봉면 야목리 한 개울가에서 피해자들의 옷가지 등 유류품을 불에 태우는 모습을 재연한 뒤 마지막으로 안양 관양동 노래방과 화성시 마도면 골프장에서 김씨를 차에 태워 살해, 암매장하는 범행장면을 순서대로 재연했다.
강은 그러나 주저없이 일사천리로 진행하던 지금까지의 현장검증과 달리 골프장으로 지형이 바뀐 4차 사건 살해현장에서는 암매장한 정확한 위치를 한번에 지목하지 못해 여기저기를 옮겨다니는 모습을 보였다.
강은 이날 오후 6시 골프장 8번 홀 그린 주변에서 살해장면을 재연한 뒤 페어웨이 쪽으로 20여m 걸어들어가며 암매장한 곳을 찾아 30여분간 헤맸지만 결국 찾지 못했다.
경찰은 강이 "피해자 시신을 찾아 주고 싶은데 너무 많이 지형이 변해 못 찾겠다"고 하자 예정했던 시간보다 30분 늦게 현장검증을 마무리지었다.
경찰은 일단 사건을 검찰에 송치한 뒤 4차 피해자 시신 발굴 방법과 절차를 검찰과 협의할 계획이다.
한편 이날 현장검증이 진행된 범행장소마다 연쇄살인범의 얼굴을 보려는 시민들이 몰려들었고 전날 자신의 얼굴이 언론에 공개된 사실을 알게 된 강은 더욱 필사적으로 얼굴을 가리려 애썼다.
이틀에 걸쳐 7명 연쇄살인사건 현장검증을 마친 경찰은 3일 수원지검 안산지청에 사건 일체를 송치할 예정이다.
(촬영=이길용 VJ, 편집=배삼진 기자)
(끝)

저작권자(c)연합뉴스.무단전재-재배포금지

tag·연쇄살인,이틀째,현장검증46차

非会員の場合は、名前/パスワードを入力してください。

書き込む
今日のアクセス
736
全体アクセス
15,973,413
チャンネル会員数
1,864

사회

リスト形式で表示 碁盤形式で表示