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능성 섬유로 美시장 뚫는다"

2009-02-04 アップロード · 626 視聴


뉴욕 한국 섬유전시회 열려

(뉴욕=연합뉴스) 김지훈 특파원 = "역(逆) 샌드위치론의 기회를 맞아 친환경, 기능성 섬유로 미국시장을 뚫는다."

국내 55개 직물업체가 첨단 기능성, 친환경 제품을 선보이는 코리아 프리뷰 인 뉴욕(KPNY) 섬유전시회가 3일(현지시간) 미국 뉴욕의 메트로폴리탄 전시장에서 개막됐다.

코트라(KOTRA)와 대구경북섬유산업협회의 공동 주최로 열리는 이번 행사에는 대나무 추출물이나 허브 첨가물, 항박테리아 첨가물 등 친환경 소재로 만든 원단·원사 제품과 고기능 제직 및 염색기술 적용 제품 등 중국 등 저가제품 생산국이 만들어낼 수 없는 고부가가치 제품들을 대거 선보였다.

이틀간의 일정으로 열리는 전시회에는 미국 현지의 의류업체 등 1천여명의 현지 바이어가 전시장을 방문할 것으로 예상되며 현장에서 구매상담도 진행됐다.

이번 행사에서는 또 파슨스 디자인학교의 교수이자 그렉노먼 컬렉션의 부사장인 비욘 벵슨 등 저명인사들이 참석한 마케팅 세미나와 한국 제품의 현주소 및 미국 패션의 트렌드 등을 조명하는 설명회 등도 함께 열렸다.

코트라는 특히 원화 약세와 유로·엔화의 강세로 한국 제품이 가격 경쟁력이 높아졌으며 중국 제품보다 품질도 높아 이른바 역 샌드위치론의 기회를 맞고 있다면서 국내업체들이 최첨단 기능성이 가미된 제품으로 현지 시장을 공략하면 좋은 결과를 낼 수 있을 것으로 내다봤다.

미국 폴로 랠프로렌의 제품개발을 맡고 있는 김소희 이사는 "미국이나 유럽 바이어들은 중국보다 품질이 낫고 일본보다 가격이 낮고 제품공급속도가 빠른 점에서 한국 제품을 찾는다."라면서 "가격과 품질이 월등히 뛰어나야 성공할 수 있다."라고 말했다.

코트라 뉴욕비즈니스센터는 이번 전시회를 통해 약 1억달러 규모의 수출 상담을 추진할 예정이며 프리미어비전 섬유전, 텍스월 USA전시회 등의 전시회에도 한국관을 구성해 참가할 예정이다.

미 파슨스 디자인학교의 도너 에이버리 교수는 "지금처럼 경제가 어려운 시기엔 소비자들이 품질은 같으면서도 가격은 낮은 제품을 찾는다"면서 "성인용 제품뿐 아니라 다양한 시장을 공략하는 전략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hoonkim@yna.co.kr

영상취재:김지훈 특파원(뉴욕), 편집:조싱글 VJ
(끝)

저작권자(c)연합뉴스.무단전재-재배포금지

tag·quot기능성,섬유로,美시장

非会員の場合は、名前/パスワードを入力してください。

書き込む
今日のアクセス
1,883
全体アクセス
15,955,565
チャンネル会員数
1,579

국제

リスト形式で表示 碁盤形式で表示