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승준, 청룽의 대병소장으로 영화데뷔

2009-02-05 アップロード · 645 視聴


첫 연기도전..中 고대 배경 전쟁액션 영화



(서울=연합뉴스) 윤고은 기자 = 가수 유승준(33)이 세계적 스타 청룽(成龍)이 제작ㆍ주연ㆍ원안을 맡은 전쟁 액션 영화 대병소장(大兵小將)을 통해 영화에 데뷔한다.

5일 청룽의 엔터테인먼트 기업 JC그룹 인터내셔널에 따르면 유승준은 대병소장에서 청룽과 중국배우 왕리홍(王力宏)에 이어 세 번째 비중의 역을 맡아 10일 중국 윈난(雲南)성에서 촬영을 시작한다.

대병소장은 청룽이 20년간 기획해온 작품으로 중국 고대를 배경으로 전쟁에 얽힌 세 남자의 이야기를 그린다. 청룽은 어떤 나라의 졸병을 연기하며, 왕리홍과 유승준은 그 적대국가의 왕자들이다. 이중 유승준은 악역이다.

현재 베이징에 머무르고 있는 유승준은 연합뉴스와의 전화통화에서 "영화 이야기를 구체적으로 할 수는 없지만 내가 맡은 역은 악역"이라며 "전쟁에서 싸우는 왕자답게 말을 타고 검술을 하는 등의 액션 연기를 소화해야한다"고 말했다.

800억 원 규모의 대병소장은 중국어로 제작되며 올 가을께 중국을 비롯해 전세계에서 개봉할 예정이다.

유승준은 "중국에서 몇 년간 활동해왔기 때문에 중국어 대사를 소화하는 데는 무리가 없다"면서 "다만 극중 등장하는 중국 고대 언어는 계속 연습 중이다"고 밝혔다.

이 영화의 연출은 영화 The Underdog Knight를 연출한 딩성(丁晟) 감독이 맡았다.

그는 "청룽 형이 20년 전에 이 영화를 기획할 때는 현재 왕리홍이 캐스팅된 역을 자신이 맡을 생각이었다고 했다. 그러나 세월이 흘러 젊은 왕자를 맡지 못하게 되자 졸병을 맡겠다고 했다"면서 "처음에는 내가 맡은 역할의 비중이 별로 크지 않았다. 그러나 감독님이 나를 만나본 후 액션에 어울리겠다며 비중을 키워줬다"고 전했다.

유승준이 연기에 도전하는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국내에서 가수로 활동하며 정상의 인기를 누렸던 그는 2002년 군입대를 앞두고 돌연 미국 시민권을 획득하면서 병역 기피 의혹으로 사회적 논란을 일으킨 뒤 국내 입국이 금지됐다.

이후 2006년 신인 가수 H-유진의 데뷔곡 독불장군에 랩 피처링을 하고 2007년에는 국내에서 7집 음반을 발매하기도 했지만 국내 활동은 여의치 못했다. 이 기간 그는 중국을 중심으로 가수 활동을 계속해왔다.

그러다 청룽의 눈에 띄어 지난해 5월 JC그룹과 7년 전속 계약을 맺고 액션 배우가 될 꿈을 키워왔다.

JC그룹 코리아의 이미선 대표는 "청룽은 댄스 가수인 유승준의 근육질 몸매와 영어와 중국어에 능통한 조건을 높이 샀고, 자신의 뒤를 이어 할리우드로 진출할 수 있는 조건이 아주 좋다고 평가했다"고 밝혔다.

유승준은 "신인으로 돌아간 것처럼 많이 떨린다"면서 "세계적 스타 청룽의 영화에 출연하는 것만으로도 영광인데 작지 않은 역을 맡아 설렌다"고 말했다.

그는 국내 여론이 아직 좋지 않은 것과 관련해 "물론 아직까지 조심스럽다"면서 "하지만 어디서든 열심히 하고 있다는 것을 보여드리고 싶고 그것을 통해 내게 실망하셨던 분들께 다시 다가가고 싶다"고 말했다.

영상편집 : 전현우 기자

pretty@yna.co.kr

(끝)

저작권자(c)연합뉴스.무단전재-재배포금지

tag·유승준,청룽의,대병소장으로

非会員の場合は、名前/パスワードを入力してください。

書き込む
今日のアクセス
916
全体アクセス
15,943,675
チャンネル会員数
1,619

연예

リスト形式で表示 碁盤形式で表示

01:11

공유하기
클릭뉴스 꽃보다 할배
7年前 · 1,278 視聴

01:13

공유하기
클릭뉴스 김수현 쇼핑몰
7年前 · 784 視聴

01:08

공유하기
클릭뉴스 이세나
7年前 · 1,362 視聴

01:05

공유하기
클릭뉴스 심혜진
7年前 · 224 視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