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찬호 "아내 아침 덕에 에너지 백배"

2009-02-05 アップロード · 201 視聴


(서울=연합뉴스) 김남권 기자 = 한국인 메이저리거 `맏형인 박찬호(36.필라델피아 필리스)가 요리 전문가인 아내 칭찬에 열을 올렸다.
박찬호는 5일 롯데호텔에서 열린 아내 박리혜씨의 요리서적 `리혜의 메이저밥상 출판기념회에 참석해 "결혼 전에는 점심 비슷한 아침을 먹었는데 결혼 뒤 아내가 일찍 차린 아침을 먹으면서 에너지면에서 더 좋아졌다"라고 말했다.
그는 결혼 후 생활의 변화에 대해 "총각 때에는 야구만 하게 됐는데 결혼 이후에는 어떻게 살아야 하는지, 아이를 어떻게 키워야하는지 등에 대한 관심이 많아지며 야구 외적으로 많은 변화가 생겼다"라고 말했다.
박찬호는 일본인 3세 출신인 아내가 만들어주는 음식과 어머니의 음식을 비교해달라는 질문에는 "두 사람이 만든 한국 음식은 좀 다르다. 어머니는 33년을 해주셨고 아내는 3년을 해줬다"라면서도 "그러나 어머니에게는 죄송하지만 33년 길들여져 있던 입맛은 이제 덜 맵고 덜 짠 음식을 선호하는 쪽으로 변해가고 있다"라고 털어놓았다.
그러면서도 박찬호는 "아내가 한국음식 보다도 다른 음식을 해주는게 더 맛있다. 제가 먹어보고 `이 여자다 하고 생각했던 음식도 있다"고 덧붙였다.
아내 박리혜씨는 메이저리거 박찬호의 하루 식단을 공개했다.
박씨는 "아침에는 국과 밥을 중심으로 계란과 생선 등 여러 음식을 먹을 수 있도록 하고 야구장에 가기 직전에 먹는 점심은 무겁지 않도록 기름기 많지 않은 고기요리와 밥, 김치를 내놓는다"라면서 "경기가 끝나고 돌아오는 저녁 시간에는 된장 또는 김치찌개를 곁들인 밥을 준비한다"라고 소개했다.
박씨는 박찬호가 등판하는 날에는 일본어로 승리를 의미하는 `가츠라는 단어와 비슷한 발음이 나는 음식인 돈가쓰를 해준다는 재미있는 `징크스도 소개했다.
박찬호 부부는 책의 인세를 모두 시민단체에 기부, 결식아동들을 돕는 데 활용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south@yna.co.kr

촬영, 편집 : 정창용 VJ

(끝)

저작권자(c)연합뉴스.무단전재-재배포금지

tag·박찬호,quot아내,아침

非会員の場合は、名前/パスワードを入力してください。

書き込む
今日のアクセス
641
全体アクセス
15,943,400
チャンネル会員数
1,614

사회

リスト形式で表示 碁盤形式で表示

31:15

공유하기
오늘의 뉴스 (종합)
7年前 · 43 視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