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말리아에 문무대왕함 파병 결정

2009-02-06 アップロード · 587 視聴


2월말 국회 처리 예정..3월 중순께 출발

(서울=연합뉴스) 이상헌 기자 = 합참은 소말리아 해역에서 선박 호송임무를 수행할 함정으로 한국형 구축함(KDX-Ⅱ) 문무대왕함을 보내기로 했다고 6일 밝혔다.

최수용(해군 준장) 합참 작전지원처장은 이날 "우리 함정이 소말리아 해역에 파견되어 원활하게 임무를 수행할 수 있도록 최근 현지 협조단을 바레인과 지부티에 파견, 임무수행에 필요한 제반사항을 확인했다"며 이같이 말했다.

4천500t급인 문무대왕함은 길이 150m, 폭 17.4m로, 가스터빈과 디젤엔진 각 2대씩으로 선체를 추진하며 최대 속도는 29노트다.

하푼 대함 유도탄과 SM-Ⅱ, RAM 대공 유도탄은 물론 5인치 함포와 30㎜ 속사포로 무장되어 있다. 어뢰도 8기가 장착되어 있다.

함정에는 해상정찰이 가능한 링스헬기 2대와 고속단정 3척이 탑재되며 해적과 교전에 대비한 장병 개인화기도 싣고 간다.

최 처장은 "함정의 기본 인원이 그대로 가게 되며 추가로 헬기 운용요원과 장거리 항해에 따른 정비요원, 지휘 및 참모요원, 선박 검색검문 요원 등 300여명이 편성돼 준비중"이라며 "문무대왕함장이 파병 부대장을 맡을 것"이라고 밝혔다.

그는 협조단의 현지 방문 결과에 언급, "연합해군사령부(CMF) 및 지부티 프랑스군 사령부와 긴급환자 발생시 의료지원 및 장병의 부대 편의시설 이용 등을 협의했고 지부티 정부와 함정 입항절차, 부두시설 이용, 장병 입국절차 및 활동여건 보장을 협의했다"고 말했다.

최 처장은 "바레인과 지부티 항만의 부두시설과 항무지원 상태, 항만 보완상태 등을 확인한 결과 양호했으며 입항시 군수지원은 현재 미국, 영국, 독일 등이 운용하고 있는 현지 용역회사를 활용하면 문제가 없다고 판단했다"고 설명했다.

그는 "CMF와 지부티 정부, 프랑스군도 우리의 함정 파견에 적극 환영하는 분위기였다"며 "작전 임무수행과 군수지원 문제는 지장이 없으며 특히 일각에서 지적된 근접전투 문제에서는 우리 해군만큼 전문적인 부대가 없을 것"이라고 말했다.

국방부는 이미 `국군부대의 소말리아 해역 파견동의안을 국회에 제출한 상태며 이달 말께 통과 여부가 결정될 전망이다. 동의안이 처리되면 문무대왕함은 3월 중순께 소말리아 해역을 향해 장도에 오르게 된다.

촬영, 편집: 지용훈 VJ

honeybee@yna.co.kr

(끝)

저작권자(c)연합뉴스.무단전재-재배포금지

tag·소말리아에,문무대왕함,파병

非会員の場合は、名前/パスワードを入力してください。

書き込む
今日のアクセス
334
全体アクセス
15,973,397
チャンネル会員数
1,863

정치

リスト形式で表示 碁盤形式で表示