법원, 쌍용차 법정관리 개시 결정

2009-02-06 アップロード · 297 視聴

공동 법정관리인에 이유일.박영태

(서울=연합뉴스) 차대운 기자 = 심각한 유동성 위기에 처했던 쌍용자동차에 대한 법정관리가 시작됐다.
서울중앙지법 파산4부(고영한 수석부장판사)는 6일 쌍용차가 낸 기업회생절차(법정관리) 신청을 받아들였다.
법원은 쌍용차 경영을 맡을 법정관리인으로 이유일 전 현대자동차 사장과 박영태 쌍용차 상무를 공동 임명하고, 회계 실사 등을 맡을 조사위원으로는 삼일회계법인을 임명했다.
재판부는 "쌍용차는 올해 1월 만기가 도래한 어음 920억원을 자체 자금으로 결제하지 못했고 현재 보유 현금이 400억원에 불과해 4월 만기 회사채 1천500억원도 상환할 수 없는 상태여서 지급 불능의 파산원인이 존재해 회생절차 개시 사유가 있다"고 밝혔다.
재판부는 또한 "기존 경영진을 단독 관리인으로 선임하는 것보다는 자동차회사 경험이 풍부한 제3자를 공동 관리인으로 선임하는 것이 바람직하다고 판단했다"며 "자동차 업계에 정통한 회사 내외부의 전문가를 공동 관리인으로 둬 시너지 효과를 거둘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덧붙였다.
앞으로 법원은 삼일회계법인에 의뢰해 쌍용차의 재무 상태에 대한 정밀 실사에 나서며 이 결과를 바탕으로 관리인은 구체적인 회생계획안을 마련한다.
채권단이 3∼4개월 뒤로 예상되는 관계인집회에서 회생계획안을 가결하고 법원도 이를 인가하면 쌍용차는 계획안을 수행하며 정상화의 길을 걷게 된다.
하지만 쌍용차에 대한 부실 규모가 알려진 것보다 훨씬 심각해 회생 가치가 없다는 의견이 나온다면 채권단이 계획안을 부결시킬 수도 있어 실사 결과가 쌍용차 회생의 최대 고비가 될 것으로 예상된다.
회생계획안이 인가되려면 쌍용차는 구조조정 등 자구노력을 기울여야 하고 채권자들도 일부 빚을 탕감해 주는 양보를 하지 않을 수 없다.
재판부는 "회생절차 개시는 말 그대로 절차를 시작하는 결정일 뿐이며 회생이 보장된다는 의미는 아니다"라며 "자체적인 자구노력이 미흡할 경우에는 회생 가능성이 부정적으로 평가돼 중간에 회생절차가 폐지될 수도 있다"고 설명했다.
setuzi@yna.co.kr
(끝)

저작권자(c)연합뉴스.무단전재-재배포금지

tag·법원,쌍용차,법정관리

非会員の場合は、名前/パスワードを入力してください。

書き込む
今日のアクセス
152
全体アクセス
15,975,167
チャンネル会員数
1,894

경제

リスト形式で表示 碁盤形式で表示