작년 CJD환자 28명 확인..사상 최대

2009-02-09 アップロード · 22 視聴


(서울=연합뉴스) 하채림 기자 = 인간광우병과 증세가 비슷한 크로이츠펠트야콥병(CJD) 발생이 지난해 사상 최대를 기록했다.
질병관리본부는 지난해 CJD 표본감시체계를 통해 31건의 CJD 의심사례가 보고됐으며 이 가운데 28건이 산발성 CJD(sporadic CJD, sCJD)로 최종 확인됐다고 9일 밝혔다.
지난 2003-2007년까지 매년 13-19건이 확인된 것과 비교할 때 CJD 발생이 갑작스럽게 50% 가량 늘어난 것이다.
질병관리본부는 "국내 CJD 발병률이 갑자기 높아졌다기보다는 미국산 쇠고기 전면개방과 함께 CJD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면서 보고가 늘어난 것 같다"고 분석했다.
반면 변종 CJD(variant CJD, vCJD), 속칭 인간광우병은 지금까지 단 한 건도 보고되지 않았다.
광우병에 걸린 쇠고기를 먹어서 감염되는 vCJD와 달리, sCJD의 원인은 명확하게 밝혀져 있지 않다.
sCJD는 해외에서 인구 100만 명당 0.5-2명꼴로 발생하고 있으며 국내에서는 2001년 이후 매년 5-19건이 보고되던 것이 지난해 28건으로 늘어난 것이다.
질병관리본부 관계자는 "sCJD를 치매로 오인해 파악되지 못하는 경우가 종종 있다"며 "외국 유병률을 고려할 때 국내 sCJD 환자 발생은 연간 25-100명 수준일 것"이라고 말했다.
tree@yna.co.kr

편집: 김해연 기자

(끝)

저작권자(c)연합뉴스.무단전재-재배포금지

tag·작년,CJD환자,28명

非会員の場合は、名前/パスワードを入力してください。

書き込む
今日のアクセス
1,397
全体アクセス
15,945,487
チャンネル会員数
1,578

사회

リスト形式で表示 碁盤形式で表示

21:16

공유하기
오늘의 뉴스 (오전)
7年前 · 138 視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