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조 막후정치 입증 비밀편지 발굴

2009-02-09 アップロード · 140 視聴


우의정 심환지에게 299통 발송..보물급 문화재

(서울=연합뉴스) 김태식 기자 = 조선 제22대 왕인 정조(正祖)가 재위 말년에 편지를 통한 막후정치를 치밀하게 펼쳤음을 생생하게 증명하는 그의 비밀 편지 299통이 무더기로 공개됐다.

성균관대 동아시아학술원과 한국고전번역원 번역대학원은 9일 오전 성균관대 600주년 기념관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정조가 예조판서와 우의정 등을 역임한 노론 벽파(僻派)의 거두 심환지(沈煥之.1730-1802)에게 보낸 어찰첩(御札帖)을 발굴했다고 발표했다.

개인이 소장해오다 공개된 이 어찰첩은 탈초(脫草.정자체로 풀어쓰기)와 번역을 거쳐 내용을 분석한 결과, 1796년 8월20일부터 1800년 6월15일까지 작성되었으며, 그 전부가 정조의 친필로 심환지에게만 보낸 보물급 문화재로 드러났다.

이번 자료발굴과 분석에 관여한 성균관대 한문학과 안대회 교수는 "이 편지들은 조선시대의 어찰로는 분량이 최대일 뿐만 아니라 더욱 중요한 사실은 정조가 지속적으로 없애라고 명령했음에도 기적적으로 살아남은 것"이라며 "국왕과 대신 사이에 국정현안을 놓고 갈등하고 조정하고 첩보를 수집하며 여론 동향을 캐는 다양하고 은밀한 통치행위의 비밀이 담겨 있다는 점에서 획기적인 가치를 지닌다"고 평가했다.

이 편지들은 수신자인 심환지 쪽에서 어찰을 받은 날짜와 시간, 장소를 기록해 두었다는 점에서도 역사적 가치를 더한다.

이번 어찰첩이 발굴됨으로써 국왕을 정점으로 하는 정조시대 정국 동향은 물론이고, 정조 자신의 성격이나 정국 구상과 그 추진 방식 등이 상당 부분 베일을 벗게 됐다.

무엇보다 심환지가 정조와는 날카롭게 대립했으며 심지어 그가 정조를 독살했다는 주장은 사실상 낭설로 판명났으며, 정조가 편지를 통한 막후정치에 능수능란했다는 사실이 드러났다.

이 편지들에 의하면 정조는 각종 현안이 있을 때마다 비밀 편지를 보내 심환지와 미리 상의했으며, 때로는 서로 각본을 짜고 정책을 추진할 정도로 측근으로 중용한 것으로 밝혀졌다.

이런 맥락에서 정조는 심환지의 큰아들을 과거시험에서 "300등 안에만 들면 합격시키려고 했으나 (아들이 그러지 못해) 심히 안타깝다"고 위로하는 편지를 보내기도 했다.

아울러 이 편지들에서 정조는 건강에 심대한 이상이 있음을 여러 차례 토로한 것으로 밝혀졌다.

정조가 1800년 6월28일 타계하기 13일 전인 6월15일에 보낸 편지에서는 "뱃속의 화기(火氣)가 올라가기만 하고 내려가지는 않는다. 여름 들어서는 더욱 심해져 그동안 차가운 약제를 몇 첩이나 먹었는지 모르겠다.(중략) 항상 얼음물을 마시거나 차가운 온돌의 장판에 등을 붙인 채 잠을 이루지 못하고 뒤척이는 일이 모두 고생스럽다"고 호소하기도 했다.

어찰첩 분석에 참여한 조선사 전공 김문식 단국대 사학과 교수는 "이번 자료가 공개되면서 그동안 조선왕조실록이나 승정원일기와 같은 국가 편찬 연대기 자료에만 토대를 둔 역사 연구는 방향 전환이 불가피해졌다"고 밝히고 "나아가 정조가 화성 건설에 몰두하던 1795년 이후 심환지로 대표되는 벽파 세력이 왜 약진했는지도 해명할 수 있는 길이 열렸다"고 평가했다.

http://blog.yonhapnews.co.kr/ts1406
taeshik@yna.co.kr

촬영,편집:박언국 VJ

(끝)

저작권자(c)연합뉴스.무단전재-재배포금지

tag·정조,막후정치,입증

非会員の場合は、名前/パスワードを入力してください。

書き込む
今日のアクセス
410
全体アクセス
15,973,087
チャンネル会員数
1,864

사회

リスト形式で表示 碁盤形式で表示

00:50

공유하기
내일의 날씨
8年前 · 17 視聴

21:16

공유하기
오늘의 뉴스 (오전)
8年前 · 138 視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