작년 한국 물가상승률 OECD 6위

2009-02-12 アップロード · 88 視聴


(서울=연합뉴스) 심재훈 기자 = 지난해 한국의 물가 상승률이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회원국 가운데 매우 높은 수준이었던 것으로 나타났다.
12일 기획재정부 등에 따르면 OECD가 최근 발표한 각국별 연평균 물가 상승률에서 한국은 지난해 4.7%를 기록해 30개 회원국 가운데 6번째로 높았다.
지난해 OECD 회원국의 평균 물가 상승률이 3.7%라는 점을 감안하면 한국은 상대적으로 1% 포인트 이상 높았던 셈이다.
특히 한국은 물가 상승률이 2007년 2.5%에서 지난해 4.7%로 무려 2.2% 포인트나 올라 물가 충격이 컸던 것으로 OECD는 분석했다. 한국의 지난해 물가 상승률 4.7%는 외환 위기를 겪던 1998년 이후 10년 만에 최대다.
국제통화기금(IMF)에 구제금융을 신청한 아이슬란드는 지난해 물가가 12.7%나 올라 OECD 회원국 가운데 최고였으며 터키(10.4%), 체코(6.3%), 헝가리(6.0%), 멕시코(5.1%)가 그 뒤를 이었다.
반면 독일(2.6%), 프랑스(2.8%), 일본(1.4%), 캐나다(2.4%), 스위스(2.4%) 등 OECD 내 선진국들은 물가가 상대적으로 안정세를 보였다.
정부는 OECD 회원국 가운데 우리나라의 물가 상승률이 유독 높은 것은 식량과 에너지의 대외 의존도가 높기 때문이라면서 유가와 국제 곡물가격 급등 때문에 어쩔 수 없는 상황이었다고 설명했다.
하지만 하반기 이후 유가와 곡물가격이 급락하고 있음에도 우리나라의 물가 상승률은 여전히 높은 편이다.
OECD 집계에 따르면 지난해 12월 물가 상승률은 OECD 평균이 전년 동기 대비 1.5% 증가한 반면 한국은 4.1% 올라 여전히 큰 격차를 보이고 있다.
한국의 작년 12월 물가 상승률은 OECD 30개국 가운데 5위다. 아이슬란드(18.1%), 터키(10.1%), 멕시코(8.5%), 슬로바키아(4.4%)에 이어 우리나라의 물가가 높았다.
정부는 작년 12월 물가가 4.1% 상승했지만 전체적으로 보면 5개월째 둔화하고 있다고 밝혔다. 그러나 OECD 회원국에 비해 물가 하향 속도가 너무 느리다는 게 전문가들의 지적이다.
정부는 소비자단체로 구성된 물가 원가분석팀을 발족하고 천정부지로 솟는 교육비, 원자재 값 인하에도 꿈쩍하지 않는 밀가루, 생선통조림, 맛살, 식용유, 과일주스, 빵 등 환율 품목 6개를 중점 관리하고 있지만 별 소득이 없는 상황이다.
이에 따라 이들 환율 품목에 대한 인하 요인과 시차를 점검해 이를 어길 경우 해당 업체에 가격을 내릴 것을 권고할 방침이다.
재정부 관계자는 "우리나라 특성상 대외 의존도가 높다 보니 물가가 출렁이는 높이도 클 수밖에 없다"면서 "집중적인 계도와 단속을 통해 올해 물가를 2~3% 증가 수준에서 묶으려고 노력하고 있다"고 말했다.
president21@yna.co.kr

편집: 김해연 기자

(끝)

저작권자(c)연합뉴스.무단전재-재배포금지

tag·작년,한국,물가상승률

非会員の場合は、名前/パスワードを入力してください。

書き込む
今日のアクセス
1,700
全体アクセス
15,965,654
チャンネル会員数
1,749

경제

リスト形式で表示 碁盤形式で表示