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 추기경 시신 유리관에 안치

2009-02-17 アップロード · 520 視聴


대성전서 고인 마지막 얼굴보며 작별



(서울=연합뉴스) 경수현 기자 = 16일 선종한 김수환 추기경의 장례 절차는 천주교 의식에 맞춰 거행된다.

장례는 서울대교구장으로, 5일장으로 치러진다.

이날 밤 명동성당으로 운구된 고인의 시신은 빈소인 명동성당 대성전 안에 안치돼 조문객들을 맞고있다.

교황의 선종과 마찬가지로 추기경의 시신은 유리관에 안치돼 조문객들이 그의 마지막 얼굴을 볼 수 있다. 일반 신부들의 경우는 지하 성당에 안치되지만 추기경에 대한 천주교의 장례 의식에 따른 것이다.

김 추기경은 평소 약속 대로 선종 직후 안구 적출 수술을 받았다. 유리관에 안치된 시신은 추기경의 의복을 갖춰 입은 채 눈을 감고 있는 상태다.

서울대교구는 누구에게든 빈소 조문을 허용하지만, 질서 유지를 위해 줄을 선 순서에 맞춰 일정 인원씩 빈소에 입장하게 할 예정이다.

신도와 일반 조문객의 빈소 입장은 자정부터 중단되고 밤 사이에는 신부와 수녀들이 빈소를 지킨다.

이석우 프레스센터 총괄본부장은 "매일 오전 6시부터 밤 12시까지 조문객들을 맞게 된다"며 "신도들의 주도로 고인을 위해 기도하는 연도와 추모미사도 매일 명동성당에서 계속될 것"이라고 소개했다.

서울대교구는 교황청 사절과 각국의 귀빈들도 조문할 예정이지만 아직 구체적인 일정은 확정되지 않았다고 덧붙였다.

19일 오후 5시에는 시신을 정식 관 옮기는 입관 의식이 치러진다.

발인 직전에 열리는 장례미사는 20일 오전 10시 명동성당 대성전에서 정진석 추기경의 주례로 진행된다.

장례 미사를 끝낸 시신은 명동성당을 떠나 최종적으로는 장지인 용인 천주교 성직자 묘지로 운구, 안장될 예정이다.

운구 이동 경로는 현재 장례위원회에서 논의중이다.

장례위원회는 정진석 추기경이 위원장을, 서울대교구 주교단이 부위원장을 각각 맡았다.

서울대교구는 22일 명동성당에서 고인을 기리는 추도 미사도 연다.

evan@yna.co.kr

촬영,편집:정성훈 VJ

(끝)

저작권자(c)연합뉴스.무단전재-재배포금지

tag·,추기경,시신

非会員の場合は、名前/パスワードを入力してください。

書き込む
今日のアクセス
887
全体アクセス
15,973,769
チャンネル会員数
1,795

사회

リスト形式で表示 碁盤形式で表示

01:08

공유하기
김수환 추기경 선종
8年前 · 182 視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