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북한돈 살포 대응조치 적극 검토중"

2009-02-17 アップロード · 13 視聴

"법질서 확립 차원 조치 불가피"

(서울=연합뉴스) 조준형 기자 = 통일부는 17일 민간단체들이 북한화폐를 무단 반입, 전단과 함께 살포한데 대해 "법질서 확립 차원의 조치를 적극 검토 중"이라고 밝혔다.
김호년 통일부 대변인은 브리핑에서 "자유북한운동연합과 납북자가족모임이 전단 살포를 강행한데 대해 매우 유감스럽게 생각한다"며 "북한화폐 무단 반입은 남북교류협력법 위반인 만큼 정부는 법질서 확립차원에서 관련 조치를 적극 검토 중"이라고 밝혔다.
김 대변인은 단체측이 무단반입한 북한 화폐의 사진을 확보했으며, 16일 살포행사 현장에 직원을 보냈다고 소개한 뒤 "현재 유관부처와의 협의 등 관련 절차가 진행되고 있다"며 "상세 조치사항은 절차 완료후 설명하겠다"고 말했다.
그는 또 "(정부 조치의) 방향성에 대해서는 법질서 확립 차원의 조치가 불가피하다고 이미 밝힌 바 있다"고 부연했다.
앞서 김 대변인은 16일 단체들이 화폐 및 전단 살포 행사를 갖기 직전 "북한 화폐를 살포할 경우 관련 법규(남북교류협력에 관한 법률)에 의해서 조치가 불가피하다"고 밝힌 바 있다.
납북자가족모임, 자유북한운동연합 등 대북단체 회원 10여명은 16일 오전 경기도 파주시 임진각 자유의 다리에서 북한돈 5천원권 지폐 30장과 대북전단 2만장을 대형풍선 2개에 실어 북한으로 날려 보냈다.
(영상취재.편집=배삼진 기자)
(끝)

저작권자(c)연합뉴스.무단전재-재배포금지

tag·정부,quot북한돈,살포

非会員の場合は、名前/パスワードを入力してください。

書き込む
今日のアクセス
1,951
全体アクセス
15,945,735
チャンネル会員数
1,579

정치

リスト形式で表示 碁盤形式で表示