檢,정선군 女직원 유골 발굴..현장검증

2009-02-18 アップロード · 169 視聴

유골 6점, 유류품 2점 수거..국과수 정밀감정 의뢰
"짐승만도 못한 놈의 얼굴 한번 보자" 가족 울분

(안산.영월=연합뉴스) 강창구 배연호 이재현 기자 = 강호순(38) 연쇄살인 사건을 수사 중인 수원지검 안산지청은 18일 강원 영월 동강변에서 강의 첫번째 희생자 윤모(당시 23세) 씨로 추정되는 유골을 수습하고 현장검증을 실시했다.

검경 합동발굴팀은 이날 오전 10시 40분 강이 지목한 시신 유기장소에서 수색 작업에 나서 1시간 20여 분만인 정오께 동강변 삼옥재 인근 13호 군도 옆 절벽 아래 10~15m 지점에서 윤 씨로 추정되는 유골 6점과 유류품 2점을 발견했다.

수색을 통해 발굴된 유골은 대퇴골, 치과 치료 흔적이 있는 아래턱뼈, 손등뼈 2점, 갈비뼈 2점 등이며 반경 수십 m 안의 범위에서 잇따라 발견됐다.

2006년 9월 7일 실종된 윤 씨로 추정되는 유골이 발굴된 곳은 도로 옆 절벽 아래는 칡넝쿨과 잡목 등으로 덮여 수습에 상당한 어려움을 겪었다.

검경 합동발굴팀 관계자는 "윤 씨의 시신을 도로 옆 절벽 아래로 던지고 나서 큰 바위로 일부를 눌러놨다는 강의 진술을 토대로 수색 작업을 벌였다"며 "시간이 오래 지난 탓에 유골이 곳곳에 흩어진 채 발견됐다"라고 말했다.

이 관계자는 "시신 유기장소가 경사지이고 수차례 이어진 폭우 등으로 유골 전체를 수습하지 못했다"며 "발굴된 유골이 피해자 윤 씨의 것인지에 대해서는 국과수의 정밀감정을 통해 이른 시일 내에 확인하겠다"라고 덧붙였다.

유골 발굴에는 강원경찰청 소속 상설 1개 중대와 경기청 광역수사대 등 120여 명의 경찰력이 투입됐다.

특히 발굴 작업을 초조하게 지켜보던 윤 씨의 부친은 유골 일부가 발견됐다는 비보가 전해지자 오열했고, 가족들은 "짐승만도 못한 놈의 얼굴 한번 보자"며 경찰과 격렬한 몸싸움을 벌이기도 했다.

윤 씨의 고모부 김모(69) 씨는 "아직도 조카가 연쇄살인범에 희생됐다고 생각하지 않는다"며 "실종 당시 경찰의 수사가 조금만 더 적극적이었다면 이런 일이 벌어졌겠는가"라며 흐느꼈다.

검찰은 윤 씨의 유골 발굴이 마무리됨에 따라 강호순과 정선으로 이동해 윤 씨의 납치 상황, 결박 장소, 휴대전화 전원을 꺼놓은 시점, 살해 현장 등에 대한 현장검증을 순차적으로 벌였다.

한편 강호순은 지난 17일 강호순이 2006년 9월 7일 오전 7시 50분께 강원 정선군 정선읍에서 출근길의 군청 여직원 윤 씨를 승용차로 납치해 같은 날 오후 7시께 살해했다고 검찰에서 자백했다.
kcg33169@yna.co.kr
jlee@yna.co.kr
촬영 : 이태영 VJ, 편집 : 이규엽 기자

(끝)

저작권자(c)연합뉴스.무단전재-재배포금지

tag·,정선군,女직원

非会員の場合は、名前/パスワードを入力してください。

書き込む
今日のアクセス
291
全体アクセス
15,962,996
チャンネル会員数
1,704

사회

リスト形式で表示 碁盤形式で表示