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용성, 제37대 체육회장 당선

2009-02-19 アップロード · 61 視聴


(서울=연합뉴스) 천병혁 김남권 기자 = 국제스포츠 외교관으로 활동했던 박용성(69) 전 국제올림픽위원회(IOC ) 위원이 앞으로 4년간 한국스포츠를 이끌어갈 체육계 수장에 올랐다.

박용성 전 IOC 위원은 19일 쉐라톤워커힐 호텔에서 열린 제37대 대한체육회장 선거에서 총 50표 중 26표를 획득, 과반수의 지지를 얻으며 신임 체육회장으로 선출됐다.

박용성 회장은 또 오후 2시 같은 장소에서 열리는 대한올림픽위원회(KOC) 위원총회에서도 규정에 따라 위원장으로 추대될 예정이어서 국제무대에서도 한국 스포츠를 대표하게 됐다.

이번 선거는 역대 최다인 8명의 후보가 출마한 가운데 경력과 조직력에서 가장 앞선 박용성 회장은 나머지 후보들의 집중적인 견제를 받기도 했지만 투표권을 가진 가맹경기단체 대의원들이 지지를 보낸 셈이다.

지난 2002년 제34대 체육회장 선거에 이어 두 번째 출마한 박상하(64) 후보는 12표에 그쳤고 이상철 (67) 후보는 5표에 머물렀다.

또 정치인 출신이자 대한인라인롤러연맹 회장인 유준상(67) 후보는 4표, 장주호(72), 장경우(67) 후보는 각각 1표, 박종오(61) 후보는 무득표에 그쳤다.

기호 7번이었던 최만립(75) 후보는 정견 발표를 통해 후보직을 사퇴했다.

두산그룹 회장과 중앙대 이사장을 겸하는 박용성 신임 회장은 1986년 대한유도협회 회장을 맡으면서 처음 체육계와 인연을 맺었다.

1995년에는 국제유도연맹(IJF) 회장에 올라 국제무대로 밟을 넓힌 박 회장은 2002년 IOC 위원으로 선출된 뒤 강원도 평창의 동계올림픽 유치경쟁에서도 앞장섰었다.

2006년에는 기업비리에 연루돼 13개월 동안 IOC 위원 자격이 정지되기도 했지만 2007년 4월 복권됐다가 그 해 9월 국제유도연맹(IJF) 회장직을 사퇴하면서 IOC 위원도 그만두게 됐다.

박 회장은 IJF 회장과 IOC 위원 사퇴 이후 한동안 스포츠와 거리를 두고 있었지만 지난 10일 "그동안 경험과 인적 네트워크를 바탕으로 한국체육 발전에 마지막 공헌을 하겠다"며 출사표를 밝힌 뒤 본격적인 선거전에 나섰다.

대의원들을 직접 찾아다니는 적극적인 득표작전으로 체육회장에 오른 박 회장은 이로써 김운용 전 IOC 부위원장에 이어 국제연맹(Ifs)과 IOC 위원, 국가올림픽위원회(NOC) 위원장을 모두 거치는 두 번째 국내 체육인이 됐다.

또 기업인이 체육계 수장에 오른 것은 1982년부터 1984년까지 체육회를 맡아 서울올림픽을 유치했던 정주영 현대그룹 회장에 이어 무려 25년 만이다.

박용성 신임 회장의 임기는 2013년 2월까지이며 급여가 지급되지 않는 무보수 명예직이다.

shoeless@yna.co.kr
south@yna.co.kr

촬영.편집:지용훈 VJ
(끝)

저작권자(c)연합뉴스.무단전재-재배포금지

tag·박용성,제37대,체육회장

非会員の場合は、名前/パスワードを入力してください。

書き込む
今日のアクセス
3,544
全体アクセス
15,963,052
チャンネル会員数
1,837

스포츠

リスト形式で表示 碁盤形式で表示