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늘에서 영원히 안식하소서"

2009-02-20 アップロード · 72 視聴


김 추기경 하관 예절 거행

(서울=연합뉴스) 송광호 기자 = 관이 무덤 속으로 내려가자 흐느끼는 소리가 여기 저기서 터져나왔다. 서러움은 가슴을 채우고 목을 채우고, 입으로 넘쳐올랐다. 황사 때문이었을까? 하늘도 차츰 흐릿흐릿 변했다.

20일 오후 경기도 용인시 천주교 서울대교구 용인공원내 성직자 묘역.

묘역 들머리부터 추기경이 안치되는 주교 묘역까지 올라가는 길(500m)은 둔덕져 있었고, 기다리는 사람들의 얼굴에는 스산한 슬픔이 묻어있었다.

김수환 추기경의 하관 예절이 이날 오후 1시30분께 정진석 추기경, 윤공희 대주교, 조규만 주교 등 성직자와 유족, 사제단, 일반 신자 등 모두 2천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엄수됐다.

무덤 축복, 기도, 향 봉헌, 성수 뿌리기, 독서, 청원기도, 유가족을 위한 기도, 관덮기 순으로 진행됐다. 일반 신부와 다르지 않은 하관 의식이었다.

정 추기경의 무덤 축성으로 하관식이 시작되자 곧 고인의 영정사진과 삼나무 관(가로 65㎝ 세로 230㎝)이 무덤을 덮기 위해 흙으로 쌓아 올린 제단 위에 안치됐다. 성수뿌리기 등 하관 의식이 본격적으로 시작되기도 전에 고인의 영정사진을 보며 눈물을 흘리는 사람들이 간간이 보였다.

정 추기경은 기도를 올리며 "천상에서 주님의 자비로 (김 추기경이) 성인의 반열에 오르게 하소서. 영원한 안식에 들게 하소서"라고 축원했다.

이어 내려지기 시작한 관.

유족들의 흐느낌 속에 죽은 사람의 관직, 성씨 등을 흰색 글씨로 기록한 붉은색 천인 명정(銘旌)이 널 위에 펼쳐졌다. 명정에는 추기경 광산 김공 수환 스테파노 지구라고 적혀 있었다.

관을 내린 후 정 추기경을 비롯해 유족들은 분향과 성수뿌리기를 진행했다. 유족들은 관 속에서 영면에 들어간 김 추기경을 향해 3-4차례 성수를 뿌리며 하늘로 떠난 고인의 명복을 빌었다.

성수를 뿌린 후에는 장봉승 주교, 강우일 주교, 이병호 주교 등과 유족들이 흙을 한삽 한삽 퍼올리며 관을 덮기 시작했다. 주변에서 기도를 올리는 소리는 점점 높아졌고, 이에 따라 유족과 지인들의 눈시울은 더욱 불거져 갔다.

매장이 진행되는 동안 김 추기경의 떠남을 아쉬워하는 기도와 노래가 묘역을 뒤덮었다. 이 땅에 남은 사람들의 가슴에 서로 사랑하라는 메시지를 남긴 김 추기경은 그렇게 "하느님의 품 속으로" 영원한 안식을 찾아갔다.
buff27@yna.co.kr


취재:김종환 기자, 정재현 VJ / 편집:심지미 VJ
(끝)

저작권자(c)연합뉴스.무단전재-재배포금지

tag·quot하늘에서,영원히,안식하소서quot

非会員の場合は、名前/パスワードを入力してください。

書き込む
今日のアクセス
2,176
全体アクセス
15,963,940
チャンネル会員数
1,825

사회

リスト形式で表示 碁盤形式で表示

00:50

공유하기
내일의 날씨
8年前 · 22 視聴

29:44

공유하기
오늘의 뉴스 (종합)
8年前 · 21 視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