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말리아 피랍 한국인 선원, UAE 도착

2009-02-22 アップロード · 108 視聴


켐스타비너스호 선원 5명 23일 귀국

(두바이=연합뉴스) 강종구 특파원 = 소말리아 해상에서 지난해 11월 해적에게 납치됐다 90일 만에 풀려난 한국 선원 5명이 21일(현지시간) 아랍에미리트(UAE) 후자이라항에 무사히 도착했다.

일본 선박회사 소유 화물선 `켐스타비너스(2만t급)호에 승선했던 이들 선원은 13일 해적들로부터 풀려난 뒤 미국 군함의 호위 속에 운항을 재개, 8일만에 후자이라항에 도착했다.

선원 대부분은 피랍기간 영양섭취를 제대로 못해 체중이 10∼15kg씩 줄었지만 비교적 건강한 모습이었다.

이들은 외교통상부 당국자의 안내로 후자이라의 한 호텔에서 하루를 묵은 뒤 22일 시내 병원에서 건강검진을 받을 예정이다.

이후 차로 2시간 거리에 있는 두바이로 이동한 뒤 23일 오전 3시 에미레이츠항공 편으로 귀국길에 오를 예정이다.

한국인 5명과 필리핀인 18명 등 23명을 태운 켐스타비너스호는 지난해 11월 15일 소말리아 아덴항 동쪽 96마일 해상에서 총을 쏘며 접근한 해적 30명에게 납치됐었다.

선장 서병수(58)씨는 "해적들에게 생명의 위협도 받았지만 선원들이 침착하게 대응하며 생환의 의지를 잃지 않았던 것이 이렇게 무사히 돌아올 수 있게 된 원동력이 된 것 같다"며 "국민 여러분께 심려를 끼쳐 드려 죄송하다"고 말했다.

정부는 우리 국민에 대한 해적들의 해상 납치사건이 빈번한 소말리아 인근해역에 국회 동의를 거쳐 내달께 한국형 구축함인 `문무대왕함을 파견할 계획이다.
inyon@yna.co.kr

영상취재 : 강종구 특파원(두바이), 편집 : 김종환 기자
(끝)

저작권자(c)연합뉴스.무단전재-재배포금지

tag·소말리아,피랍,한국인

非会員の場合は、名前/パスワードを入力してください。

書き込む
今日のアクセス
3,726
全体アクセス
15,960,853
チャンネル会員数
1,787

국제

リスト形式で表示 碁盤形式で表示