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 추기경 추모미사 전국 성당서 봉헌

2009-02-22 アップロード · 119 視聴

"사랑과 선행만이 세상에 영원히 남아"

(서울=연합뉴스) 양태삼 기자 = 고(故) 김수환 추기경의 안식을 기원하는 추도 미사가 명동대성당을 포함한 전국 1천800여 개의 각 성당과 김 추기경의 묘소에서 일제히 거행됐다.

서울 명동대성당에서는 김 추기경 장례의 교황특사인 정진석 추기경이 정오에 추모 미사를 집전했으며, 김 추기경의 묘소가 있는 용인공원묘지의 성직자 묘역에서도 약 2천500명이 모여 염수정 서울대교구 총대리 주교의 주례로 미사를 올렸다.

명동대성당 미사에는 한승수 국무총리 등이 참석한 가운데 수용인원 800여 명을 훨씬 넘는 1천200여 명이 들어와 통로를 가득 메웠으며, 성당 옆 부속 건물인 꼬스뜨홀과 성당 앞 마당에도 신자들이 몰려 대형 모니터를 통해 미사를 보는 등 모두 2천800여 명이 참석했다.

정 추기경은 강론을 통해 "김 추기경은 인간의 마음속에 있는 사랑과 나눔의 고귀한 정신을 일깨워줬다"며 "이념과 계층, 세대를 넘어 끝없이 이어진 추모 행렬을 통해 우리가 얼마나 사랑과 겸손에 목말라 하고 있었는지 알 수 있었다"고 말했다.

이어 "우리가 슬픔에만 빠져 있어서는 안된다"며 "김 추기경님께서 남겨주신 사랑과 나눔의 정신으로 마음의 눈을 떠야 한다"고 강조했다.

정 추기경은 "어려운 이를 도와주고 필요한 이웃에게 나의 것을 나눠 주는 선행과 사랑만이 이 세상에 영원히 남는 것"이라며 "김 추기경의 유지를 본받아 생명을 존중하고 가난하고 상처받은 이들을 치유하고 끌어안는 교회를 만들어 가야 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영성체 예식 뒤에는 김 추기경이 "고통을 통해 당신께 더 가까이 갈 수 있기에 아픈 것도 함께 주신 하나님께 감사한다. 하느님 앞에 나는 아무것도 아니다. 신부 된 것이 제일 잘한 일"이라고 말하는 영상도 추가로 공개됐다.

정 추기경은 국민 여러분께 드리는 감사 메시지를 통해 "애도의 뜻을 전해준 모든 분과 빈소를 찾아주신 분들께 감사드린다"면서 "김 추기경이 남긴 사랑과 나눔의 메시지를 잘 새겨 가톨릭 교회가 평화와 사랑이 흘러 넘치는 사회를 만드는데 작은 밑거름이 될 수 있도록 더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명동대성당의 종탑의 종을 울리며 시작한 추모 미사는 가톨릭 성가 이 세상 덧없이를 부르며 시작해 성경의 욥기와 코린토 1서, 요한복음 등을 읽으며 주일 예식 순서에 따라 약 1시간40분 가량 진행됐다.

한편 서울대교구는 김 추기경의 남긴 뜻을 기려 이날부터 4월5일까지를 김 추기경 추모 기간으로 정하고 이 기간에 고맙습니다. 사랑합니다라고 적힌 플래카드를 서울대교구 성당에 내걸고 같은 내용의 문구를 담은 스티커를 제작, 배포하기로 했다.

tsyang@yna.co.kr

촬영.편집:지용훈 VJ

(끝)

저작권자(c)연합뉴스.무단전재-재배포금지

tag·,추기경,추모미사

非会員の場合は、名前/パスワードを入力してください。

書き込む
今日のアクセス
2,467
全体アクセス
15,962,361
チャンネル会員数
1,827

사회

リスト形式で表示 碁盤形式で表示