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북교육청 "임실 성적 완전조작 됐다"

2009-02-23 アップロード · 30 視聴


담당장학사가 확인없이 통계 임의작성

도교육청 장학사도 임실 수정보고 묵살

(전주=연합뉴스) 백도인 기자 = 전북 임실교육청 담당장학사가 애초 각 학교의 학업성취도 평가 성적을 확인도 하지도 않은 채 완전히 조작해 보고한 사실이 확인됐다.

또 전북도교육청 담당 장학사는 임실교육청에서 공식 절차를 밟아 각 학교의 평가 결과를 조사해 보고해 온 수정 보고를 상부에 보고하지 않은 채 묵살한 사실도 드러났다.

전북도교육청 김찬기 부교육감은 23일 "`임실 성적조작 사건을 조사한 결과, 임실교육청 담당 장학사가 지난 1월 7일에 전화로 일선 학교의 평가 결과를 조사해 도교육청에 보고했다고 했으나, 사실이 아닌 것으로 파악됐다"고 밝혔다.

도교육청 조사 결과 임실교육청 담당 장학사는 14개 초등학교 가운데 1곳에는 전화 자체를 하지 않았고, 2곳은 전화를 받은 사실이 확인되지 않았으며, 나머지 11곳은 전화를 받았으나 단순히 `미달자가 있는지만 물었던 것으로 나타났다.

또 전화를 받았다는 11개 학교에 대해서도 이번 평가의 구체적인 조사 항목인 과목별 `보통학력 이상, `기초학력, `미달자 등 15가지 항목 가운데 `미달자 항목만 물어본 뒤 임의로 통계를 작성했다.

임실교육청 담당 장학사가 정상적으로 조사한 학교는 단 1곳도 없었다.

김 부교육감은 "임실교육청이 제대로 된 조사를 하지 않았다"며 "담당장학사가 미달자 항목을 제외한 나머지를 멋대로 만든 것이어서 성적 자체가 원천적으로 조작된 것으로 볼 수 있다"고 말했다.

이후 임실교육청은 최초 허위보고일로부터 일주일 뒤인 1월 14일 14개 초등학교로부터 전자문서로 성취도 평가 결과를 받아 성적 통계를 작성, 도교육청에 수정 보고했으나 도교육청 담당 장학사는 18일 이를 확인하고서도 상급자나 교육과학기술부에 보고하지 않았다.

김 부교육감은 "임실교육청 담당 장학사가 수정보고를 도교육청 장학사의 개인 이메일로 보냈고, 도교육청 장학사는 이메일을 열어보고서도 업무에 바빠 더 이상의 필요한 조치를 하지 않은 것으로 파악됐다"고 설명했다.

그러나 이는 도교육청이 그동안 "임실교육청을 비롯한 각 지역 교육청에 여러 차례 수정 보고할 것을 지시했으나 임실교육청으로부터 수정 보고가 들어오지 않았다"는 주장과 정면으로 배치되는 것이다.

앞서 전북도교육청은 임실교육청이 성적 보고 기한인 1월 5일을 넘긴 뒤 도교육청의 독촉을 받고 전화로 일선 학교의 성적을 조사, 이틀 후인 7일 통계를 내 보고했으며 이후 수정 보고는 없었다고 밝혔었다.

김 부교육감은 도 교육청 담당 장학사의 미보고에 대해 "개인의 실수일 뿐 도교육청 차원에서 임실 성적을 의도적이거나 조직적으로 은폐한 것은 아니다"며 "(도교육청이) 수정 보고를 받은 사실이 없었다고 한 것은 조사 과정에서 임실교육청 장학사가 이 사실을 얘기하지 않았기 때문에 몰랐다"고 덧붙였다.

최규호 교육감은 이날 기자회견에서 "심려를 끼쳐 죄송하다"고 사과하고 "보다 정확히 조사해 업무 처리 라인에 있었던 책임자는 경중에 따라 엄중히 문책하겠다"고 말했다.

doin100@yna.co.kr

촬영: 김정훈VJ (전북취재본부), 편집: 김지민VJ
(끝)

저작권자(c)연합뉴스.무단전재-재배포금지

tag·전북교육청,quot임실,성적

非会員の場合は、名前/パスワードを入力してください。

書き込む
今日のアクセス
47
全体アクセス
15,988,531
チャンネル会員数
1,894

사회

リスト形式で表示 碁盤形式で表示

00:50

공유하기
내일의 날씨
8年前 · 10 視聴

18:50

공유하기
오늘의 뉴스 (오전)
8年前 · 5 視聴

28:07

공유하기
오늘의 뉴스 (종합)
8年前 · 10 視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