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0대그룹 대졸 초임 최대 28%까지 삭감

2009-02-25 アップロード · 36 視聴

일자리 나누기 민간 기업 동참 차원

(서울=연합뉴스) 이동경 기자 = 30대 그룹이 대졸 신입사원의 연봉을 최고 28%까지 차등 삭감하기로 결정했다.

또 삭감 재원은 신규직및 인턴채용에 활용키로 했다.

30대 그룹 채용 담당 임원들은 25일 오전 전국경제인연합회에서 고용 안정을 위한 경제계 대책 회의를 통해 일자리 나누기(잡셰어링) 차원에서 이같이 합의했다고 밝혔다.

이에따라 정부와 공기업에서 추진 중인 `대졸초임 삭감을 통한 일자리 늘리기가 민간 기업 차원으로 확산하게 됐다.

대졸 초임이 2천600만원 넘는 기업을 대상으로 실정을 고려해 이를 시행하고, 2천600만원 이하인 기업도 전반적으로 하향 조정한다는 계획이다.

대졸 초임이 2천600만∼3천100만원인 기업은 0∼7%를 깎고, 3천100만∼3천700만원인 기업은 7∼14%, 3천700만원 이상인 기업은 14∼28%를 삭감한다.

삭감 기준인 2천600만원의 산정 근거는 2008년 우리나라 100인 이상 기업의 대졸 초임 수준(2천441만원)과 우리보다 1인당 국내총생산(GDP)이 두 배 높은 일본의 2008년 대졸 초임(2천630만원)을 참고로 했다.

또 일본과 우리나라의 2007년 1인당 GDP 대비 임금 수준 등을 고려했다.

정병철 전경련 부회장은 "재계는 심각한 고용 위기를 슬기롭게 극복하기 위해 임금 하향 안정화를 협의, 우리 경제 수준에 비해 지나치게 높은 대졸 초임을 합리적으로 조정했다"고 말했다.
hopema@yna.co.kr

영상취재.편집 : 왕지웅 기자

(끝)

저작권자(c)연합뉴스.무단전재-재배포금지

tag·30대그룹,대졸,초임

非会員の場合は、名前/パスワードを入力してください。

書き込む
今日のアクセス
2,045
全体アクセス
15,946,135
チャンネル会員数
1,579

경제

リスト形式で表示 碁盤形式で表示