병장 김태우 “전역을 명 받았습니다”

2009-02-25 アップロード · 377 視聴


(화천=연합뉴스) 이상학 기자 = "병장 김태우 전역을 명 받았습니다."

그룹 god 출신 가수 김태우(28) 씨가 25일 강원 화천군 육군 27사단(이기자부대) 수색대대에서 2년여간의 군 복무를 마치고 전역했다.

이날 오전 9시 30분께 전역신고를 마친 뒤 배웅나온 후임병들과 함께 예비군 마크가 달린 군복을 입고 나타난 김태우는 부대 앞에서 기다리고 있던 취재진과 팬들을 환한 웃음으로 반겼다.

김태우는 "우선 전역을 하게 돼 가슴 벅차고 아직 추위가 남아 있는 강원도까지 와 주셔서 감사드린다"며 "전역을 앞두고 팬들을 만난다는 생각에 사흘 동안 새벽 2~3시에 잠이 들 정도로 설?다"라고 첫 소감을 말했다.

그는 "god 그룹을 거쳐 솔로활동을 하는 10년 동안 팬들에게 많은 표현을 하지 못한 것이 가장 아쉬웠는데 부대에서 팬들에게 받는 편지가 이렇게 큰 힘이 되는 줄 몰랐다"며 "2년 동안 가수로서 노래와 공연을 하지 못해 많이 굶주려 있는 만큼 좋은 모습으로 팬들에게 다가가겠다"라고 포부를 밝혔다.

그는 "27살이라는 나이로 군생활을 시작하면서 저는 다른 사람들과 다를 것으로 예상했지만 군생활 2년 동안 사회에서 무엇을 했든, 나이가 몇 살이든지 공통적인 생활과 생각을 하게 되는 곳"이라며 "군생활을 통해 진실한 사람으로 거듭난 것 같다"라고 회상했다.

그는 또 "군대는 제 스스로 모든 것을 해야 하고 생활할 수 있는 공간이 한정돼 있어 좀 힘들었지만, 긍정적인 사고를 하다보니까 쉽게 적응할 수 있었다"라고 덧붙였다.

그는 이어 "사실 국방홍보원에 면접을 본 경험도 있지만, 사회에서 생각하는 만큼 연예병사들이 쉽게 군 생활하는 것이 아니라 각자 맡은 바 임무를 열심히 하는 것으로 모두 똑같이 힘들다는 것을 생각해 주었으면 좋겠다"라고 말했다.

그는 이와 함께 "누구나 마찬가지로 저 또한 이등병 당시 입대에 대해 부정적인 생각을 했지만, 생각의 전환으로 군 생활을 통해 제2 인생의 도약대로 여길 수 있는 계기가 될 수 있었다"라고 밝혔다.

시종일관 웃음 띤 표정의 김태우는 "집에 가서 엄마가 해준 밥이 가장 먹고 싶으며 뜨거운 물에 샤워하고 사제 속옷을 입고 싶다"라고 익살스런 답변을 하기도 했다.

그는 마지막으로 "다른 사람들과 똑같이 전역하는데 저만 특별한 일을 한 것처럼 비칠까봐 가장 걱정된다"며 "2년 동안 잊지 않고 관심가져 주셔서 감사드리고 힘이 되어준 팬들에게 보답하기 위해 가수로서 열심히 생활하겠다"라고 말했다.

김태우는 2007년 3월 20일 강원 춘천 102보충대로 현역 입소한 뒤 화천 수색대대에서의 성실한 군 복무로 전역 신고시 육군 2군단장과 27사단장의 표창장, 화천군 명예군민패 등을 받았다.

이날 김태우 전역에는 취재진 50여명이 몰려 뜨거운 취재경쟁을 벌였으며 팬 100여명도 축하 꽃다발과 함께 `그동안 수고하셨습니다, `곰태우 꿀단지 등이 적힌 플래카드를 들고 반겼다.

김태우는 팬들과 만남 직후 애환이 서려 있는 화천군 최전방 산골을 벗어나 서울로 향했으며 이날 오후 5시 청담아트홀에서 팬 미팅과 함께 미니콘서트를 가질 예정이다.

촬영:이태영 VJ(강원취재본부), 편집:심지미 VJ
(끝)

저작권자(c)연합뉴스.무단전재-재배포금지

tag·병장,김태우,“전역을

非会員の場合は、名前/パスワードを入力してください。

書き込む
今日のアクセス
1,327
全体アクセス
15,943,037
チャンネル会員数
1,578

연예

リスト形式で表示 碁盤形式で表示

00:59

공유하기
클릭뉴스 손태영 컴백
7年前 · 43 視聴

00:46

공유하기
클릭뉴스 김현중 유학
7年前 · 169 視聴

01:12

공유하기
클릭뉴스 메간폭스 파혼
7年前 · 156 視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