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野 대표 "강행시도시 최후수단 강구"

2009-02-28 アップロード · 10 視聴


(서울=연합뉴스) 강병철 기자 = 민주당 정세균 대표와 민주노동당 강기갑 대표, 창조한국당 문국현 대표는 28일 "한나라당 정권이 쟁점법안의 직권상정 강행처리를 시도한다면 야3당은 최후의 수단을 강구하지 않을 수 없다"고 말했다.

이들은 이날 국회에서 공동 기자회견을 갖고 "김형오 국회의장은 미디어 관련 법 등 MB악법을 직권상정해서는 안된다"며 이같이 경고했다.

이들은 기자회견문에서 "1월6일 합의를 깨고 파행 국회를 몰고온 한나라당은 언론악법 기습상정 시도를 사과해야 한다"며 "의회주의 파괴를 종용하고 있는 이명박 대통령은 당장 국회에서 손을 떼고 경제살리기에 전념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또 "한나라당은 법제사법위 심의를 마친 미쟁점 민생법안을 통과시키는데 함께 노력해야 한다"면서 "경제 위기 극복을 위해 국회에 일자리특별위원회를 구성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정세균 대표는 인사말을 통해 "국회의장이 어제 본회의를 취소한 것은 국민과 야당을 상대로 선전포고를 한 것과 다름없다"면서 "어제부터 국회 출입마저 봉쇄되는 등 의회 쿠데타 준비작업이 착착 진행되고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국회의장이 여당과 한통속이 돼서 여당의 앞잡이 노릇을 하고 있다"며 "지금이라도 본래의 위치로 돌아가 입법부 수장답게 처신해줄 것을 강력히 요구한다"고 주장했다.

그는 `최후의 수단에 대해서는 "야 3당이 어떤 희생과 대가를 치르더라도 민주주의를 지키겠다는 신념과 의지를 표현한 것"이라며 "구체적으로 어떤 방법인지 말하기 이르다"고 밝혔다.

그는 미디어법과 관련해 대기업의 방송사 지분 허가율을 낮추면 수용할 수 있는지를 묻는 기자의 질문에는 "미디어법은 민주주의를 완전히 후퇴시키는 악법 중의 악법이라는 것이 야당의 일관된 생각"이라고 일축했다.

강기갑 대표는 "원인이 어찌됐든 지난 연말 국회 폭력 사태에 대해 책임을 통감하고 `민노당 강기갑이 사과를 했다"며 "다시는 폭력국회를 만들지 않겠다고 약속했는데 또 국회를 전쟁국회로 만들겠다는 것이냐"고 밝혔다.

한편 창조한국당 문국현 대표는 야3당 기자회견문에는 서명했으나 자유선진당과의 공동교섭단체인 `선진과 창조의 모임 원내대표로 교섭단체간 중재 작업이 진행되고 있다는 이유로 기자회견에는 불참했다.
soleco@yna.co.kr
영상취재.편집:조동옥 기자

(끝)

저작권자(c)연합뉴스.무단전재-재배포금지

tag·3野,대표,quot강행시도시

非会員の場合は、名前/パスワードを入力してください。

書き込む
今日のアクセス
1,719
全体アクセス
15,952,589
チャンネル会員数
1,749

정치

リスト形式で表示 碁盤形式で表示