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졸 초임 `마지노선은 1천883만원

2009-03-02 アップロード · 37 視聴


(서울=연합뉴스) 이동경 기자 = 4년제 대학을 졸업한 구직자들이 초임 `마지노선으로 평균 1천883만 원을 제시했다.
취업.인사포털 인크루트(http://www.incruit.com)는 최근 전국의 대졸 구직자 678명(남자 325명, 여자 353명)을 대상으로 이메일을 통해 연봉에 관한 설문 조사를 한 결과 `받아야 할 최소한의 연봉으로 이 같은 수준의 금액을 제시했다고 2일 밝혔다.
이는 현재 지급되고 있는 대졸 초임 평균보다 낮더라도 기꺼이 받고 입사하겠다는 뜻으로 풀이된다.
실제 인크루트가 운영하는 연봉 전문 사이트인 오픈샐러리(http://www.opensalary.com)에 등록된 1년 차 이내의 대졸 신입사원 9천여 명의 평균 연봉(2008년 기준)이 2천150만 원 수준인 것과 비교하면 267만 원이 작다.
요구하는 금액별 분포를 보면 `1천501만∼2천만 원이 42.2%로 가장 많았고 `1천만∼1천500만 원은 28.6%, 2천1만∼2천500만 원은 19.0%였다.
2천501만∼3천만 원을 요구하는 구직자는 7.5%였고, 3천만 원 이상은 0.4%였다. 1천만 원 이하를 받겠다는 구직자도 2.2%나 됐다.
성별로 남자가 평균 1천980만 원을 요구하고 여자는 평균 1천793만 원을 희망, 남자가 187만이 많았다.
마지노선으로 정해뒀던 초임을 최근 높이거나 낮춘 적 있느냐라는 질문에 절반인 49.9%가 `낮췄다라고 응답했다. 반면 `높였다라는 대답은 4.9%에 불과했다.
인크루트 이광석 대표는 "최근 주요 기업들이 대졸 초임을 내리는 조치를 발표했는데, 실제 구직자들이 생각하는 연봉 마지노선도 내려가고 있다."라고 분석했다.
hopema@yna.co.kr

영상편집: 김해연 기자

(끝)

저작권자(c)연합뉴스.무단전재-재배포금지

tag·대졸,초임,마지노선은

非会員の場合は、名前/パスワードを入力してください。

書き込む
今日のアクセス
1,451
全体アクセス
15,965,087
チャンネル会員数
1,745

경제

リスト形式で表示 碁盤形式で表示