숭례문 복원용 안면송 서울로 이송

2009-03-02 アップロード · 121 視聴


(태안=연합뉴스) 유의주 기자 = "딸을 시집보내는 심정입니다. 숭례문이 잘 복원돼 천년 만년 이상 간다면 더 바랄 것이 없겠습니다".

지난해 화재로 불탄 숭례문의 복원에 사용해달라며 문화재청에 원목 상태로 보관해 온 안면송 425그루를 기증한 충남 태안군 안면읍 중장리 주민 송능권(64)씨는 2일 기증한 나무를 서울 경복궁 숭례문 복원공사장으로 이송하기에 앞서 심경을 이렇게 밝혔다.

이송에 앞서 안면도내 보관현장에서 열린 숭례문 복원 기원제에서 송씨는 목재를 떠나보내는 심경을 한편의 시에 담아 낭독했다.

송씨는 이 시에서 "이제 7년동안의 잠에서 깨어나 우리 민족의 혼이 담긴 국보 1호 숭례문 복원에 소중한 목재로 사용돼 천년의 위용을 뽐내는 숭례문으로 다시 태어나서 우리들의 아픈 마음을 달래주소서"라고 기원했다.

송씨가 기증한 안면송은 조선시대에 경복궁과 비원 건축에 사용될 정도로 높은 품질을 인정받고 있는 국내의 대표적인 소나무다.

안면도 펜션협회 부회장을 맡아 안면송 보호 운동을 벌여 온 송씨는 7~8년전 안면송의 간벌 당시 안면송의 홍보를 위한 한옥 전시관을 짓겠다는 생각에 이들 소나무를 구입, 보관해 오던중 숭례문 화재 직후 문화재청에 기증 의사를 밝혔다.

문화재청과 기증 협약을 맺으면서 산정한 가격은 1억2천600만원이지만 목재를 직접 확인한 전문가들은 품질과 보관상태가 우수해 3억원 상당의 가치가 있다는 평가를 내렸다.

목재 이송작업을 위해 현장을 찾은 부여 백제역사재현단지 소속 대목 김종양(51)씨는 송씨가 기증한 소나무에 대해 "해풍을 먹고 자란 안면송은 재질이 강하고 속이 꽉차 경복궁을 짓는데도 사용되는 등 높을 품질을 인정받고 있다"면서 "7~8년간 잘 건조되고 보관상태도 양호해 곧바로 복원작업에 사용해도 무방할 정도"라고 평했다.

기원제를 끝낸 송씨의 소나무는 `숭례문 복원용 국민기증 소나무 이송차량이라는 플래카드를 내건 대형 화물차에 실려 경복궁 복원현장으로 이송됐다.
yej@yna.co.kr

촬영:김민철 VJ(대전충남취재본부), 편집:심지미 VJ
(끝)

저작권자(c)연합뉴스.무단전재-재배포금지

tag·숭례문,복원용,안면송

非会員の場合は、名前/パスワードを入力してください。

書き込む
今日のアクセス
3,838
全体アクセス
15,957,470
チャンネル会員数
1,789

사회

リスト形式で表示 碁盤形式で表示