軍, 北동향 주시.."장성급회담 기선잡기용"

2009-03-06 アップロード · 26 視聴


"키리졸브 기간 로켓발사 예고일수도"

"발사체 조립 거의 끝나..운항.항해금지구역 선포 아직 안해"

(서울=연합뉴스) 이상헌 기자 = 군당국은 5일 북한 조국평화통일위원회가 동해상 북한 영공 주변에서 남한 민항기에 대한 항공안전을 담보할 수 없다고 선포한 것과 관련, 해당 지역의 북한군 동향을 예의주시하면서 그 의도를 분석하고 있다.

군 소식통은 이날 연합뉴스와 통화에서 "조평통의 주장은 6일 유엔사와 북한군의 장성급회담을 앞두고 기선잡기용일 가능성이 크다"며 "북한군의 특이동향은 보이지 않고 있다"고 밝혔다.

다른 소식통은 "오는 9~20일 실시되는 한.미 연합훈련인 `키 리졸브 연습 기간에 인공위성을 탑재하겠다고 주장한 로켓을 발사하겠다는 것을 예고한 것일 수도 있어 북한의 의도를 정밀 분석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 소식통은 "하지만 북한은 동해상 등지에 항공기와 선박에 대한 운항 및 항해 금지구역을 선포하지는 않았다"며 "우리 군은 동해상은 물론 접적지역과 북한군의 동향을 예의주시하고 있고 강화된 군사대비태세도 계속 유지하고 있다"고 밝혔다.

그는 "아직 함경북도 무수단리의 미사일 발사장에 있는 발사대에 미사일이 세워지지 않았다"며 "다만 발사 준비를 위한 인원과 차량의 움직임은 계속해서 포착되고 있다"고 말했다.

이 소식통은 "발사대 주변에서 이뤄지고 있는 발사체 조립은 거의 끝난 상태인 것으로 파악되고 있다"고 말했다.

북한 조평통은 이날 키 리졸브 연습과 관련, "우리는 군사연습기간 우리측 영공과 그 주변 특히 우리의 동해상 영공주변을 통과하는 남조선 민용항공기들의 항공안전을 담보할 수 없게 됐다는 것을 선포한다"고 밝혔다고 조선중앙통신이 보도했다.

honeybee@yna.co.kr

편집: 김지민VJ
(끝)

저작권자(c)연합뉴스.무단전재-재배포금지

tag·,北동향,주시quot장성급회담

非会員の場合は、名前/パスワードを入力してください。

書き込む
今日のアクセス
847
全体アクセス
15,961,685
チャンネル会員数
1,794

정치

リスト形式で表示 碁盤形式で表示