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린이들, 클래식과 친구되다

2009-03-06 アップロード · 157 視聴

서울시향 정명훈과 함께하는 음악이야기

(서울=연합뉴스) 현윤경 기자 = 6일 오전 세종문화회관 대극장. 서울시립교향악단이 마에스트로 정명훈과 함께하는 음악이야기라는 이름으로 초등학생들을 위해 마련한 색다른 음악회는 어린이들로 하여금 딱딱하게 느껴지는 클래식 음악에 한 걸음 더 다가서게 하는 의미있는 자리였다.

서울시향은 정명훈 예술감독의 해설과 지휘로 진행된 이 행사에서 베토벤 교향곡 5번 운명을 들려줘 어린이들의 큰 호응을 받았다.

문화예술교육 명예교사로 위촉된 정명훈 감독은 "오늘 연주할 운명은 어릴 적 나도 한 번 지휘를 해보고 싶다는 생각이 들게 해 줄 정도로 무서운 힘과 깊이가 있는 곡"이라면서 "오늘 우리의 음악을 들은 학생 중에서도 미래의 음악가, 지휘자가 나올 수 있으리라 믿는다"고 말하며 지휘를 시작했다.

그는 "딴딴딴 따~로 시작하는 운명 1악장의 도입 부문을 바이올린, 첼로, 플루트 등 각각의 악기로 따로 소리 내 보게 해 개별적 악기의 특성을 설명한 뒤 본격적인 합주를 시작, 모든 악기가 함께 어우러져 소리를 내는 교향곡이 어떤 느낌인지를 어린이들에게 보여줬다.

웅장한 오케스트라의 화음이 울려 퍼지자 어린이들은 우와~하는 탄성을 지르며 음악에 집중했고, 1악장 연주가 끝나자 힘찬 박수로 환호했다.

연주가 끝난 뒤에는 개그우먼 박지선 씨가 깜짝 손님으로 등장해 서울시향의 반주에 맞춰 베토벤 교향곡 9번 합창에 수록된 노래 땅 위의 기쁨을 함께 부르며 객석을 가득 메운 학생과 학부모 2천500여명의 흥을 돋웠다.

바이올린을 배우고 있다는 금화초등학교 5학년 임석영(11) 군은 "교향곡을 직접 들을 기회가 좀처럼 없었는데 운명을 듣는 순간 정말 정신이 번쩍 들만큼 감동적이었다"면서 "앞으로 클라리넷 등 다른 악기도 배워보고 싶다"고 말했다.

같은 학교의 정준영(11)군도 "클래식 공연에 온 것이 난생처음인데 음악이 이렇게 좋을 줄 몰랐다"면서 "앞으로 공연에 자주 오고 싶고, 트럼펫도 한번 배워보고 싶다"고 거들었다.

행사가 끝난 후 사진 촬영을 요청하는 어린이들에 둘러싸여 인기를 실감한 정명훈 음악 감독은 "이런 행사가 우리가 하는 일 중에 가장 중요한 일"이라면서 "클래식 음악은 한 살이라도 어릴 때부터 교육해 친숙하게 만들어야 한다. 앞으로 기회가 되면 이런 기회를 더 확대해 나갔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ykhyun14@yna.co.kr

촬영:박언국 VJ, 편집:조싱글 VJ
(끝)

저작권자(c)연합뉴스.무단전재-재배포금지

tag·어린이들,클래식과,친구되다

非会員の場合は、名前/パスワードを入力してください。

書き込む
今日のアクセス
1,486
全体アクセス
15,948,192
チャンネル会員数
1,746

사회

リスト形式で表示 碁盤形式で表示

16:53

공유하기
오늘의 뉴스 (오전)
8年前 · 24 視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