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내 최장수 코끼리 자이언트 눈감아

2009-03-09 アップロード · 709 視聴


(서울=연합뉴스) 이유미 기자 = 우리나라 동물원에서 최장수 동물로 알려진 아시아코끼리 자이언트가 8일 서울대공원 동물원에서 58세의 나이로 눈을 감았다.

9일 서울대공원에 따르면 자이언트는 세 살이었던 1955년 당시 삼성물산 이병철 회장이 태국에서 들여와 서울대공원의 전신인 창경원에 기증하면서 한국살이를 시작했다.

자이언트는 이후부터 지금까지 줄곧 동물원에서 최고의 인기를 누리며 관람객으로부터 사랑받아 온 `스타 동물이었다.

자이언트는 큰소리를 지르는 관람객이 있으면 딴전을 피우다가도 코로 흙을 뿜어내는 등 익살스런 행동을 종종 보여줬으며 무더운 여름날에는 야외 풀장에서 물장구를 치거나 코를 이용한 등목으로 관람객들에게 즐거움을 선사했다.

자이언트는 다른 동료 코끼리들이 누워서 자는 것과는 달리 평생을 한 번도 앉거나 누워본 적이 없는 것으로도 유명했다.

그러나 올해 들어서면서 걸음걸이가 안 좋아지고 활동량이 눈에 띄게 줄어드는 등 노령에 따른 증세가 급격하게 나타났다.

지난 2월 초까지만 하더라도 100㎏이나 되는 사료를 순식간에 먹어 치웠지만 2월 중순부터는 건초와 과일, 야채를 모두 합쳐 40~50㎏을 먹는 정도가 고작이었다.

동물원 측은 비상팀을 운영하며 온열찜질과 물마사지로 자이언트를 극진히 보살폈지만 8일 오후 3시께 앉아서 조용히 눈을 감았다.

오랜 세월을 한곳에서 살다간 자이언트가 남겨놓은 기록들도 말 그대로 기록적이다.

자이언트는 어린시절부터 하루 평균 82.2㎏씩, 평생 먹어치운 음식이 약 174만㎏에 달한다.

자이언트의 먹이구입에 들어간 비용은 총 12억3천406만원에 이르고, 배설량은 2.5t 트럭 846대 분량인 211만7천㎏으로 집계됐다.

서울대공원은 자이언트의 사체를 비닐로 싼 다음 그간 자이언트가 머물렀던 방사장 땅에 묻고 12~13년 뒤에 다시 파내 골격 표본을 만들어 전시할 계획이다.

또 동물원 내의 동물위령비 옆에 추모비를 세워 자이언트를 영원히 기리기로 했다.

서울대공원 관계자는 "모든 동물은 죽으면 사체를 소각하는 게 원칙이지만 자이언트는 동물원과의 인연이 각별했던 만큼 특별 대우를 하기로 했다"고 말했다.

영상제공:서울대공원, 편집:지용훈 VJ

(끝)

저작권자(c)연합뉴스.무단전재-재배포금지

tag·국내,최장수,코끼리

非会員の場合は、名前/パスワードを入力してください。

書き込む
今日のアクセス
3,772
全体アクセス
15,979,463
チャンネル会員数
1,837

사회

リスト形式で表示 碁盤形式で表示

19:09

공유하기
오늘의 뉴스 (오전)
8年前 · 21 視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