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지역 휘발유값 ℓ당 1천600원대 돌파

2009-03-10 アップロード · 23 視聴


가장 비싼 주유소 휘발유값 ℓ당 1천796원

(서울=연합뉴스) 서한기 기자 = 서울 지역 주유소에서 파는 평균 휘발유 소비자가격이 ℓ당 1천600원대를 돌파했다.

10일 석유공사의 주유소종합정보시스템(오피넷)을 보면, 8일 현재 서울 지역 주유소의 평균 휘발유 값은 ℓ당 1천601.20원을 나타냈다. 이날 지역별로 휘발유 값이 ℓ당 1천600원대로 상승한 곳은 서울 지역이 유일하다.

이날 서울 지역 휘발유 값은 전국 주유소 판매 평균 휘발유 값(ℓ당 1천532.74원)과 비교해 ℓ당 70원가량이 비싼 것이다.

이날 평균 휘발유 값이 가장 싼 지역은 전북으로 ℓ당 1천532.74원을 기록했다.

서울 지역에서 가장 비싸게 휘발유를 파는 곳은 여의도 국회의사당 부근에 있는 주유소로 이곳에서는 휘발유를 ℓ당 1천796원에 팔았다. 휘발유 가격이 상승추세를 이어간다면 이 주유소에서 파는 휘발유 값은 조만간 ℓ당 1천800원대를 넘어설 것으로 보인다.

올해 들어 전국 평균 휘발유 값은 계속 상승했다.

지난 1월 3일 ℓ당 1천300원대로 오르더니 1월 23일에는 리터당 1천400원대로 상승하며 거의 한 번도 쉬지 않고 올랐다.

그러다가 지난 2월 19일에는 지난해 11월 16일 이후 3개월 만에 처음으로 ℓ당 1천500원대로 치솟았다.
shg@yna.co.kr

(끝)

저작권자(c)연합뉴스.무단전재-재배포금지

tag·서울지역,휘발유값,ℓ당

恐れ入りますが、4月17日から5月08日までコメントの機能のみテストを実施します。ですので、一時的にコメント欄はご利用できません。ご了承ください。

非会員の場合は、名前/パスワードを入力してください。

今日のアクセス
1,185
全体アクセス
15,968,579
チャンネル会員数
1,777

사회

リスト形式で表示 碁盤形式で表示