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대표 "남북관계 후퇴가 불행 야기"

2009-03-10 アップロード · 5 視聴


(서울=연합뉴스) 신지홍 기자 = 민주당 정세균 대표는 10일 북한이 남북간 군통신선을 차단했던 것에 대해 "현 정권들어 남북관계가 냉전시대로 회귀, 후퇴한 것이 오늘의 불행한 사태를 야기했다"고 주장했다.

정 대표는 "이명박 대통령 후보시절부터 현실적이고 미래지향적 남북관계의 발전을 위해 대북 기조를 바꿀 것을 요구했다"면서 "이 정부는 진정성을 갖고 북한을 대화에 나오도록 만들 능력이 있어야 한다"고 말했다.

그는 "남북문제는 단순히 남북간 정치.통일 문제가 아니라 경제문제가 된 상황인데 북한이 통신선을 차단하고 인적왕래를 불가능하게 한 것은 잘못"이라며 "즉시 통신선은 복구돼야 하고 민간인 왕래도 자유로워져야한다"고 촉구했다.
shin@yna.co.kr

촬영 : 김성수 VJ, 편집 : 전수일 기자

(끝)

저작권자(c)연합뉴스.무단전재-재배포금지

tag·정대표,quot남북관계,후퇴가

非会員の場合は、名前/パスワードを入力してください。

書き込む
今日のアクセス
2,025
全体アクセス
15,939,163
チャンネル会員数
1,579

정치

リスト形式で表示 碁盤形式で表示