개성통행 재개까지 긴박했던 30시간

2009-03-10 アップロード · 21 視聴


(서울=연합뉴스) 조준형 기자 = 개성공단 출입이 중단됐다 하루 만인 10일 재개되기까지 우리 정부와 개성공단 관계자들은 북한과의 소통채널이 사실상 단절된 상황에서 숨가쁜 30시간을 보냈다.

긴박했던 하루는 9일 새벽 2시58분 북한 인민군 총참모부 대변인의 성명이 조선중앙통신을 통해 타전되면서 시작됐다.

성명은 이날 시작한 한.미간 키 리졸브 `독수리 군사훈련 기간 동.서해지구 남북관리구역의 안전을 담보하기 위해 "보다 엄격한 군사적 통제를 실시하게 될 것"이며 남북간 "군통신도 차단할 것"이라는 메시지였다.

통일부, 국방부 등 관계부처 당국자들은 새벽녘부터 비상 체제에 돌입했다.

오전 6시부터 홍양호 차관 주재로 열린 통일부 대책회의에서는 북한에 머물고 있는 우리 국민의 신변 안전 확보가 최대 화두였다. 군 통신선 차단은 1차적으로 남북간 출입계획 통보 및 승인업무의 중단을 의미할 수 있기 때문이었다.

날이 밝은 뒤 우리 군 당국이 군 통신선을 통해 북한 군 당국과 연결을 시도했지만 답이 없자 우려는 현실이 되는 듯 했다.

평소 오전 9시 시작되는 경의선 육로 통행(남→북)이 정상적으로 이뤄지려면 오전 8시까지는 출입계획 통보 및 승인이 이뤄져야 하는데 북측은 오전 5시8분과 5시30분, 8시30분 세차례 걸친 우리 측의 통화시도에 응답을 하지 않았던 것이다.

결국 오전 방북을 위해 도라산 남북출입사무소(CIQ)에 모여있던 개성공단 관계자 수백명은 사무소 측의 안내에 따라 발길을 돌려야 했다.

정부는 1차적으로 오전 11시20분 통일부 대변인 성명을 통해 유감의 뜻을 표하고 북측에 군 통신선 차단 철회 및 개성.금강산 지구 출입 정상화를 촉구했다.

상황은 오후 3,4,5시에 이뤄지는 경의선 육로를 통한 개성공단 관계자들의 복귀가 무산되면서 심상치 않은 국면으로 흘렀다.

남북간 긴장이 고조된 상황에서 남측으로 복귀하려는 우리 국민의 발이 묶인 것은 방북이 무산된 것과는 차원이 다르기 때문이었다.

이후 정부는 북한의 속내를 파악할 길이 없는 상황에서 모든 가능성을 열어 놓고 대책을 숙의했다.

개성공단 통행 차단이 계속될 경우 국민들이 준(準) 억류상태에 놓이는 만큼 강력한 정부의 입장을 성명 형식으로 발표하자는 의견과 북한의 의도와 속사정을 알 수 없는 만큼 일단 하루 더 지켜보자는 의견이 맞섰고, 결론은 후자로 정리됐다.

이 와중에 통일부가 오후 6시께 고위 당국자의 배경설명이 있을 것이라고 기자들에게 통보했다가 임박해서 취소를 하는 곡절도 있었다.

준 당국 성격으로 북한 당국과 소통할 수 있는 유일한 기관인 개성공단관리위원회도 통일부 등과 교신하며 숨가쁘게 움직였지만 9일 내내 시원한 답을 얻지 못했다.

북측 공단관리당국인 중앙특구개발지도총국과 출입관리당국은 출입을 정상화하라는 공단 관리위의 촉구에 대해 `상부의 지시가 있어야 한다는 입장만 되풀이했던 것이다.

이에 관리위는 일단 10일 경의선 출입경 계획을 총국 측에 전달, 상부의 답을 받아 줄 것을 요구한 뒤 북의 반응을 기다렸다.

결국 상황은 하루 밤을 보낸 뒤 10일 오전 9시10분 북측 공단관리 당국의 한 간부가 개성의 개성공단관리위 간부에게 문건 2개를 전달하면서 약 30시간 만에 일단락됐다.

북측 동.서해지구의 군사실무 책임자가 남측 카운터파트에게 보내는 형식의 두 통지문에는 `9일 남측이 제출한 10일자 인원과 차량의 군사분계선 통과 계획을 승인한다는 내용이 담겼다. 이 내용은 통일부와 경의선.동해선 CIQ를 거쳐 개성공단.금강산 방문 예정자들에게 긴급히 전달됐다.

jhcho@yna.co.kr

편집: 김지민VJ
(끝)

저작권자(c)연합뉴스.무단전재-재배포금지

tag·개성통행,재개까지,긴박했던

非会員の場合は、名前/パスワードを入力してください。

書き込む
今日のアクセス
3,696
全体アクセス
15,969,145
チャンネル会員数
1,837

정치

リスト形式で表示 碁盤形式で表示