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데뷔 세븐 "빅뱅 성공이 활력소였다"

2009-03-12 アップロード · 188 視聴


싱글 걸스 한ㆍ미ㆍ일서 11일 공개



(서울=연합뉴스) 이은정 기자 = "보아와 저, 한국 가수로서 미국 땅에 와 데뷔를 했다는 것 자체만으로도 이미 절반의 성공이라고 생각해요. 힘든 시기와 어려움이 많았지만 이겨낸 만큼 우리 덕분에 아시아 인에 대한 편견이 조금은 없어지길 바랍니다."

가수 세븐(본명 최동욱ㆍ25)이 11일 한국, 미국, 일본에서 디지털 싱글인 미국 데뷔곡 걸스(Girls)를 공개했다. 국내 남자 가수로는 처음 현지 팝 시장에 도전장을 내민 것이다.

세련된 사운드의 팝 R&B 곡인 걸스는 비욘세, 데스티니스 차일드 등의 히트곡을 만든 유명 프로듀서 다크 차일드가 프로듀싱 했고, 미국 내 최고 여성 래퍼로 꼽히는 릴 킴(Lil Kim)이 피처링해 발표 전부터 기대를 모았다. 릴 킴은 뮤직비디오에서도 세븐과 호흡을 맞췄다.

2007년 미국 데뷔를 위해 로스앤젤레스로 간 세븐은 리치 해리슨, 다크 차일드, 노이즈 트립 등 현지 거물급 프로듀서들과 음반 작업을 해왔다. 현지에 있는 세븐과 이메일로 인터뷰를 했다. 다음은 일문일답.



--2년간 미국에서 어떻게 지냈나.

▲영어공부, 음반 녹음, 춤 연습 등을 통해 현지 문화를 배우고 적응하는데 가장 많은 시간을 쏟았다.

--미국 데뷔가 계획보다 늦어지면서 가장 힘들었던 점은.

▲그리움이었던 것 같다. 가족, 친구, 무대, 어쩌면 대한민국 자체가 그리웠을지도 모르겠다.

--그간 보고 듣고 겪은 미국 음악 시장의 시스템은 한국과 어떤 점이 다르던가.

▲미국에는 가수들이 매주 노래하는 쇼 음악 방송이 없다. 주로 라디오와 클럽, 뮤직비디오 위주로 노래를 홍보한다. 우선 노래가 좋아야 한다는 뜻으로 여겨졌다.

--발매에 앞서 클럽 쇼케이스를 하며 걸스를 선보였는데 어떤 노래이며 현지 반응은.

▲걸스는 그루브(흥) 있는 미디엄 템포 비트의 팝 R&B 곡이다. 재미있는 가사와 귀에 감기는 멜로디가 특징이다. 여기에 릴 킴의 랩이 더해져 인종을 떠나 많은 사람들이 좋아할 수 있는 곡이라고 생각한다. 가사에는 나의 자전적인 이야기가 일부 담겨 데뷔 싱글로도 적합하다. 이곳 음악계 사람들도 희망적인 반응과 기대를 갖고 있다.

--노래와 뮤직비디오에 릴 킴이 참여했는데 아시아계가 홀로 승부하는 것은 어렵다고 판단한 것인가.

▲꼭 그런 이유에서만은 아니었지만 일부분은 사실이다. 홀로 승부하는 게 어려워서가 아니라 릴 킴의 피처링 곡이 원곡보다 느낌이 좋았다. 좋은 음악과 비디오를 갖고도 피부색만으로 채널이 돌아간다면 얼마나 안타까운 일인가. 다음 싱글은 아마 솔로곡이 될 것이다.

--보아도 미국에서 데뷔했는데 두 사람의 성공 여부가 아시아계 뮤지션의 진출에 어떤 영향을 줄 것이라고 생각하나.

▲한국 가수로서 미국 땅에 와 데뷔를 했다는 것 자체만으로도 이미 절반의 성공이라고 본다. 힘든 시기와 어려움이 많았지만 이겨냈다. 우리 덕분에 아시아인에 대한 편견이 조금은 없어지길 바란다. 또 후배들이 우리의 미국 내 성공과 실패에 주목하기보다 음악과 무대에 대한 열정을 배웠으면 좋겠다. 혹시 우리의 성적이 만족스럽지 않더라도 다음 세대에서 해낼 수 있도록….

--두세 달 뒤 두번째 싱글을 내는데 이어 일본과 국내 활동도 예정돼 있나.

▲미국 활동에 좌우되겠지만 최대한 열심히 뛰어 일본과 국내 활동을 병행할 예정이다. 너무 오랜 시간 활동하지 않아 나 역시 국내 무대가 많이 그립다.

--공백기에 빅뱅이 크게 성장했는데 자극제가 되지는 않았나.

▲빅뱅은 자극제라기보다 활력소였다. 미국에서 빅뱅 보는 재미로 지냈다. 잘 돼서 너무 기쁘다. 하지만 아직은 쓴소리 해줄 부분이 한두 군데가 아니다. 부모가 자식 보는 마음이랄까. 하하.

--미국에서 이루고 싶은 세븐의 목표는 뭔가.

▲목표를 정해두지는 않았다. 지금부터는 내가 하고 싶은 노래를 부르면서 최대한 많은 사람에게 멋진 무대를 보여주는 게 나의 목표다.

--데뷔 6년이 됐는데 변한 것과 변하지 않은 것이 있다면.

▲주변 환경도 변했고, 나이도 먹어가고, 미국에서 혼자 지낸 2년 동안 나 자신이 많이 성숙해진 것 같다. 사람, 가수로서 둘 다 발전했다. 변하지 않은 게 있다면 마음가짐이다. 항상 처음 같은 마음을 지키려고 노력한다. 변하지 않고 내 곁을 지켜준 팬들에게 감사한다.

영상편집 : 전현우 기자

mimi@yna.co.kr

(끝)

저작권자(c)연합뉴스.무단전재-재배포금지

tag·,데뷔,세븐

非会員の場合は、名前/パスワードを入力してください。

書き込む
今日のアクセス
146
全体アクセス
15,961,134
チャンネル会員数
1,790

연예

リスト形式で表示 碁盤形式で表示

00:56

공유하기
클릭뉴스 주아민
8年前 · 2,039 視聴

01:07

공유하기
클릭뉴스 정다빈 접신
8年前 · 425 視聴

01:02

공유하기
클릭뉴스 유세윤 결혼
8年前 · 104 視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