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스크 써도 황사 위험"..74% 부적합

2009-03-13 アップロード · 50 視聴


(서울=연합뉴스) 이유미 기자 = 시중에 유통되는 마스크 4개 중 3개 가량이 황사 차단 효과가 거의 없는 것으로 나타났다.

서울시 보건환경연구원은 지난달 시중에서 유통되는 마스크 23종을 수거해 성능을 검사한 결과, 73.9%인 17종이 황사마스크 성능 기준에 부적합한 것으로 조사됐다고 13일 밝혔다.

연구원이 검사한 마스크는 황사용 7종, 보건용 6종, 공산품 마스크 10종 등으로, ▲분진을 얼마나 잘 걸러내는가(분진포집효율) ▲마스크 착용시 숨을 원활히 쉴 수 있는가(안면부 흡기 저항)를 시험했다.

그 결과, 식약청에서 의약외품으로 허가된 황사용 마스크 5종과 일반 공산품마스크 1종만이 황사마스크 성능 기준에 적합한 것으로 조사됐다.

연구원은 이에 따라 황사용 성능 기준에 적합한 마스크들에 대해서는 회사명과 제품명을 공개했다.

연구원 측은 "시중 마스크들은 실제 성능과 상관없이 미세먼지 차단, 황사 등으로 황사에 효과에 있는 양 표시하는 경우가 많다"며 "가급적이면 의약외품과 황사마스크가 동시에 표기된 제품을 사용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gatsby@yna.co.kr

(끝)

저작권자(c)연합뉴스.무단전재-재배포금지

tag·quot마스크,써도,황사

非会員の場合は、名前/パスワードを入力してください。

書き込む
今日のアクセス
2,830
全体アクセス
15,969,370
チャンネル会員数
1,831

사회

リスト形式で表示 碁盤形式で表示

16:11

공유하기
오늘의 뉴스 (오전)
8年前 · 7 視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