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난당한 문화재 33점 주인 되찾아

2009-03-13 アップロード · 246 視聴


경찰, 古地圖 등 유형문화재 4년만에 회수

(서울=연합뉴스) 김남권 기자 = 4년 전 도난당한 뒤 행방이 묘연했던 고지도(古地圖) 등 유형문화재 8점과 교지(敎旨) 25점이 주인을 되찾게 됐다.

서울경찰청 광역수사대는 시.도 문화재인 `청북변성도(淸北邊城圖)와 `고려중요처도(高麗重要處圖) 등 고지도 2점과 문화재로 지정된 6점을 포함한 교지 31점을 시중에 유통시키려 한 장물업자 이모(52)씨 등 3명을 검거하고 이들로부터 지도 등 33점을 모두 회수했다고 13일 밝혔다.

회수한 문화재는 전라북도 고창군의 강모(73)씨 집에서 가보로 보관 중이던 것들로 지난 2005년 10월께 김모(52)씨 등 3명이 훔쳐 달아났었다.
김씨 등은 지난 2007년 6월께 절도 혐의로 구속됐다.

청북변성도와 고려중요처도는 병풍처럼 절첩(折帖)으로 된 군사적 목적의 지도로 조선 영.정조시대 창성도호부사, 경상좌도 수군절도사 등을 지낸 수사공 강응환(水使公 姜膺煥 1735∼1795)이 제작한 것으로 알려지고 있다.

12폭(1폭:가로 18.4㎝, 세로 44㎝)으로 된 청북변성도는 압록강 연안 일대의 국경지대를 그린 것으로 지도 윗부분에는 각 고을의 지리를 설명하는 글이 실려 있다.

고려중요처도는 16폭(1폭:가로 20.5㎝, 세로 62㎝)으로 이뤄졌으며 12폭에는 영.호남의 연안과 그 해안 일대에 산재한 섬들이, 4폭에는 설명문이 채워져 있다.

국사편찬위원회 이상태 전(前) 사료조사실장은 "청북변성도는 강응환이 창성도호부사로 있을때 화공, 풍수지리가, 측량가 등과 함께 만든 것으로 현장 지휘관이 직접 제작해 실제로 이용한 유일한 지도라는데 큰 의미가 있다"고 설명했다.

이 전 실장은 "두 개의 지도는 전라북도 유형문화재 제130호로 지정돼 있다. 2007~2008년 문화재청에서 전국의 고지도를 대상으로 국가지정 문화재 선정작업을 했는데 청북변성도 등은 당시 도난당하지 않았으면 국가지정 문화재로 지정됐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또 회수한 교지 31점 중에는 강응환이 무과 병과에 급제해 받은 합격증서인 홍패(紅牌), 경상좌도 수군절도사로 임명돼 밀부 받은 명령서인 유서(諭書) 등 6점이 청북변성도 등과 함께 전라북도 유형문화재 제130호로 일괄 지정돼 있다.

이밖에 정조가 강응환의 처에게 작호를 내린 교지를 포함한 추증교지(追贈敎旨) 9점, 경기도 관찰사로부터 받은 명령서 등 전령(傳令) 7점, 과거시험 답안지인 과지(科紙) 1점 등 나머지 교지 25점도 회수됐다.

경찰은 장물범인 이 씨 등이 이들 문화재를 입수, 보관하다가 지난 1월 수억원을 받고 밀거래를 시도한다는 첩보를 입수하고 이들을 붙잡아 문화재보호법 위반 혐의로 불구속 입건했다.

경찰 관계자는 "김 씨 등은 훔친 지도와 교지를 이 씨에게 200만원을 받고 팔았고 이후 2명의 장물범을 거친 두 개의 지도가 최근 5억원에 거래가 이뤄진다는 첩보를 입수해 이들을 검거했다"고 밝혔다.

촬영, 편집: 신상균 VJ

kong79@yna.co.kr

(끝)

저작권자(c)연합뉴스.무단전재-재배포금지

tag·도난당한,문화재,33점

非会員の場合は、名前/パスワードを入力してください。

書き込む
今日のアクセス
22
全体アクセス
15,971,252
チャンネル会員数
1,789

사회

リスト形式で表示 碁盤形式で表示

33:53

공유하기
오늘의 뉴스 (종합)
8年前 · 58 視聴

00:50

공유하기
내일의 날씨
8年前 · 64 視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