피아노 티처 출판기념회 성황

2009-03-14 アップロード · 82 視聴


제니스 리 출판기념회에 홍콩 각계인사 500명 참석

(홍콩=연합뉴스) 정재용 특파원 = 데뷔 소설이 전 세계 24개국 출판사와 출판계약을 맺는 등 베스트셀러 작가로 부상한 제니스 리(37·한국명 이윤경)씨의 출판 기념회가 13일 밤 홍콩에서 성황리에 열렸다.

제니스 리는 피아노 티처(The Piano Teacher)라는 첫 소설로 세계적으로 주목을 받는 인기작가 반열에 오른 한인 2세 소설가로, 현재 홍콩에 거주하고 있다.

홍콩섬 중심가에 위치한 차이나클럽에서 열린 출판기념회에는 JP모건 홍콩지역 CEO를 비롯한 홍콩의 각계 인사와 한인 등 500여명이 참석해 제니스 리의 인기를 실감케 했다.

석동연 주홍콩총영사와 강봉환 홍콩한인회장, 이병욱 홍콩한인상공회장 등도 참석해 피아노 티처의 출간을 축하했다.

출판 기념회는 제니스 리의 부친인 이내건 전 홍콩한인상공회장 부부와 남편 조 배(37·한국명 배용범)씨가 지인들을 초청하는 형식으로 열렸다.

출판기념회는 특별한 이벤트 없이 음료와 가벼운 음식을 즐기면서 참석자들이 제니스 리 가족들에게 축하 인사를 건네는 형식으로 2시간여동안 이뤄졌다.

제니스 리는 행사 도중 1분 가량 마이크를 잡고 참석자들에게 고마움을 표시했다.

그는 "참석해 주신 모든 분께 감사드린다"면서 "특히 내가 하고 싶었던 것을 할 수 있도록 허락해 주신 부모님께 감사의 말씀을 올린다"고 말해 참석자들의 박수를 받았다.

홍콩에서 태어나 이곳에서 중학교 과정까지 마친 제니스 리는 미국의 명문 세인트폴 고교와 하버드대 영문과를 졸업하고 재미 소설가인 이창래 교수가 재직하고 있는 헌트대학 대학원에서 소설창작을 공부한 뒤 지난해 말 첫 소설인 피아노 티처를 펴냈다.

지난 1월 피아노 피처가 미국에서 출간되자마자 뉴욕타임스, 워싱턴 포스트, 월스트리트 저널, 시카고 트리뷴 등 미국 메이저 언론들은 일제히 서평을 게재하는 등 깊은 관심을 보였다.

피아노 티처는 발매 후 채 2주도 못돼 뉴욕타임스 소설부분 베스터 셀러 11위에 랭크됐으며, 홍콩의 경우 최대의 서점체인인 다이목스 서점이 선정한 소설부문 1위에 오르기도 했다.

이 책은 지금까지 전 세계 24개국 출판사와 22개 언어로 출판계약을 체결한 상태이며, 현재 미국, 영국, 네덜란드에서 출판이 완료된 상태다.

세계 최대의 인구를 가진 중국에서는 오는 6월에 출간될 예정이다.

한국 출판사와도 최근 출판계약이 이뤄져 오는 10월께 한국어판이 출판된다.

제2차 세계대전을 전후한 시기 영국 식민지였던 홍콩을 배경으로 남녀간의 사랑을 다룬 이 소설은 치밀한 문체와 정교한 플롯, 전쟁상황이라는 시대적 배경 때문에 독자들의 관심을 끄는 데 성공했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jjy@yna.co.kr

영상취재: 정재용 특파원 (홍콩), 편집: 김지민VJ
(끝)

저작권자(c)연합뉴스.무단전재-재배포금지

tag·피아노,티처,출판기념회

非会員の場合は、名前/パスワードを入力してください。

書き込む
今日のアクセス
116
全体アクセス
15,951,072
チャンネル会員数
1,695

국제

リスト形式で表示 碁盤形式で表示