야4당.시민사회 "대북정책 전환해야"

2009-03-16 アップロード · 19 視聴


(서울=연합뉴스) 김정은 기자 = 민주당 등 야4당과 시민사회단체는 16일 국회 귀빈식당에서 남북관계 위기 타개를 위한 비상시국회의를 열고 정부에 대북정책 전면 전환을 촉구했다.

이날 회의는 비상시국회의 구성 후 첫 회의로, 민주당 정세균 대표를 대신해 박주선 최고위원과 민노당 강기갑 대표, 창조한국당 유원일 의원, 진보신당 노회찬 상임대표 등 야4당을 비롯해 김병상 신부, 이강실 진보연대 상임대표 등 종교계, 시민사회단체 인사 20여명이 참석했다.

민주당 박주선 최고위원은 "미증유의 경제 위기를 맞아 민관이 모든 지혜와 힘을 합쳐야 할 시점에서 한반도의 불안과 긴장 고조는 경제위기를 더욱 가중시킬 것"이라며 "이명박 정부는 대북정책을 전환하라"고 촉구했다.

민주노동당 강기갑 대표는 "한미 군사연습은 일촉즉발의 남북관계를 더욱 극한의 사태로 치닫게 하고 있다"며 "이명박 정부는 남북관계 진전을 위해 6.15공동선언과 10.4 정상선언을 이행하라"고 요구했다.

진보신당 노회찬 상임대표는 "이명박 정부는 미 부시 정부가 스스로 잘못을 시인하고 수정을 가했던 낡은 대북 강경정책을 워싱턴의 쓰레기 하치장에서 주워다가 재활용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그는 "냉전의 박물관에서 낡은 칼을 꺼내들고 춤추는 꼴로 국제적 웃음거리가 되고 있다"며 "이명박 정부의 대북정책에서는 더이상 희망을 볼 수 없으며 이를 180도 바꿀 수 있도록 적극적으로 싸워나가야 한다"고 말했다.

이날 참석자들은 대국민선언을 통해 "대북정책 전환 없이 남북관계의 위기는 해소될 수 없다"며 "6.15, 10.4선언의 이행의지를 밝히고 북한인권법 강행 중지, 금강산 관광 및 인도적 지원 재개 등을 통해 군사적 긴장을 완화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비상시국회의는 향후 공청회를 개최, 국회 차원의 대안을 모색하고 범국민 대토론회를 열어 범국민 행동계획을 발표하는 한편 필요할 경우 범국민적 대중집회 및 지역 순회 집회도 추진할 계획이다.
kje@yna.co.kr

촬영,편집:김성수 VJ

(끝)

저작권자(c)연합뉴스.무단전재-재배포금지

tag·야4당시민사회,quot대북정책,전환해야quot

非会員の場合は、名前/パスワードを入力してください。

書き込む
今日のアクセス
1,437
全体アクセス
15,953,101
チャンネル会員数
1,745

정치

リスト形式で表示 碁盤形式で表示