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찰 장자연 문건 전방위 수사 착수

2009-03-17 アップロード · 806 視聴

소속사 전 대표 집 압수수색..갈등관계 음성메시지 분석

(성남=연합뉴스) 이우성 김동규 기자 = 탤런트 장자연(30) 자살경위를 수사 중인 경기도 분당경찰서는 17일 장자연 소속사 전 대표 집을 압수수색하고 주변인 6명의 통화내역을 분석하는 등 장자연 문건에 대한 전방위 수사에 나섰다.
분당경찰서 수사전담팀은 이날 수사브리핑에서 전날 장 씨 소속사 전 대표 김모(42) 씨의 서울 청담동 소재 집을 압수수색해 휴대전화 1개와 필름 7통 등 사건 관련 자료 88점을 압수, 장자연 자살과 관련된 자료를 찾는 한편 김 씨에 대한 조사 방법을 다각도로 모색하고 있다.
경찰은 또 장자연을 포함, 주변인 6명에 대한 휴대전화 통화내역 자료 9만6천973건(S사 8만3천947건, K사 8천407건, L사 4천619건)을 3개 이동통신사로부터 넘겨 받아 자살과 관련된 내용이 있는지 분석하고 있다.
경찰은 국립과학수사연구소에 의뢰한 필적 감정과 문건을 태운 재의 감식 결과가 이날 오후 통보되면 문건의 작성자, 문건의 진본 여부가 가려질 것으로 보고 문건이 담고 있는 내용에 대한 사실 여부 조사 등 수사방향을 설정할 방침이다.
경찰은 이보다 앞서 장 씨가 갈등관계에 있었다는 것을 증명할 수 있는 휴대전화 녹음파일 6건의 내역을 분석하고 있다.
경찰은 파일의 녹음 시기가 2월 말부터 3월 초까지라고 밝혀 통화내역 분석을 통해 장 씨가 문건을 작성했다는 지난달 28일부터 숨진 채 발견된 지난 7일까지의 행적이 상당 부분 드러날 것으로 보고 있다.
경찰은 문건 작성경위에 대해 유족들은 "누구의 강압이나 기획에 의해 작성되지 않았나 의구심을 갖고 있다"고 진술했다고 설명했다.
경찰은 그동안 장 씨 소속사 직원 등 주변 인물 10여 명을 참고인 자격으로 조사하고 장자연 휴대폰, 김 전 대표 집 휴대폰 등 압수한 휴대전화 4대에서 삭제된 문자메시지와 음성파일 복구를 경찰청 사이버팀에 의뢰했다고 설명했다.
경찰 관계자는 소속사 전 대표 김 씨에 대한 조사와 관련 "일본과는 범죄인 인도조약이 체결돼 있지만 구인은 구속영장이나 체포영장이 발부돼야 요청할 수 있다"며 "현재는 김 씨에 대한 어떤 범죄 혐의도 소명된 것이 없어 소재 파악 정도를 일본 경찰에 의뢰할 수 있는 단계"라고 말했다.

영상편집 : 전현우 기자

gaonnuri@yna.co.kr

(끝)

저작권자(c)연합뉴스.무단전재-재배포금지

tag·경찰,장자연,문건

非会員の場合は、名前/パスワードを入力してください。

書き込む
今日のアクセス
2,219
全体アクセス
15,962,113
チャンネル会員数
1,825

연예

リスト形式で表示 碁盤形式で表示

01:05

공유하기
클릭뉴스 브라이언 고백
8年前 · 153 視聴

00:55

공유하기
클릭뉴스 강호동 욕설논란
8年前 · 3,616 視聴

00:47

공유하기
가수 비, 하와이 법원 출두
8年前 · 1,129 視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