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증현 "외신과 상시 소통채널 구축"

2009-03-18 アップロード · 15 視聴

"복지전달 걱정..부처별로 신경써야"

(서울=연합뉴스) 심재훈 기자 = 윤증현 기획재정부 장관은 한국 경제에 대한 오해의 소지를 없애기 위해 각 부처가 외신과 상시 소통채널을 구축하라고 요청했다.

윤증현 장관은 18일 과천청사에서 위기관리대책회의를 주재한 자리에서 "지난주 주요 20개국(G20) 재무장관회의에 참석하면서 한국 경제설명회도 했는데 나름대로 보람이 있었다"면서 "앞으로 외신과 소통에 오해의 소지가 없도록 상시적 채널을 구축하고 신뢰회복에 노력해달라"고 밝혔다.

윤 장관은 "크레딧스위스는 한국의 국가위험도를 선진국보다 좋게 평가했으며 보스턴컨설팅그룹도 한국에 대해 고무적인 결과를 내놓기도 했다"면서 "이처럼 경제상황이나 정부 대책에 대해 보는 시각에 따라 다양하게 평가가 가능하므로 정부의 실상을 알려 잘못된 시각이나 언론 보도를 바로 잡아야 한다"고 말했다.

그는 G20 재무장관 회의 결과에 대해서는 성공작이라고 자평했다.

"G20 회의에서 우리나라가 글로벌 리더십을 격상시키는 중요한 기회가 됐다고 생각한다"면서 "특히 우리 경험과 시사점을 담은 부실자산처리기준이 대단히 호평을 받고 부속서에 반영된 것은 보람이 있었다"고 말했다.

아울러 윤 장관은 추경 편성이 막바지임을 강조하면서 복지전달체계를 점검해 재정이 누수 되지 않도록 하라고 지적했다.

그는 "추경이 이제 막바지다"면서 "걱정되는 것은 복지전달체계다. 철저한 점검으로 예산이 제대로 전달될 수 있도록 각 부처에서 신경 써달라"고 주문했다.
president21@yna.co.kr

촬영:박언국 VJ, 편집:조싱글 VJ
(끝)

저작권자(c)연합뉴스.무단전재-재배포금지

tag·윤증현,quot외신과,상시

非会員の場合は、名前/パスワードを入力してください。

書き込む
今日のアクセス
1,233
全体アクセス
15,963,848
チャンネル会員数
1,796

경제

リスト形式で表示 碁盤形式で表示