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찰, 장자연 문건 강요행위 고소인 조사

2009-03-19 アップロード · 82 視聴

문건인물 행적 맞추기 주력..미확보 문건 3장에 명단

(성남=연합뉴스) 최찬흥 이우성 기자 = 탤런트 장자연(30) 자살사건을 수사중인 경기도 분당경찰서는 19일 장자연 문건 관련자 7명을 고소한 장 씨 오빠를 상대로 고소인 조사를 벌이는 등 문건에 나타난 범죄 혐의 내용 확인에 주력하고 있다.
경찰은 18일 오후 고소인 장 씨 오빠를 불러 강요, 폭행 등 혐의와 관련해 피고소인 4명에 대해 문건이 밝힌 구체적인 행위 내용을 조사했다.
경찰은 또 오빠를 상대로 명예훼손 혐의와 관련 전 매니저 유모(30) 씨와 접촉하게 된 경위, 보도한 언론사와 통화한 내역 등에 대해서도 조사했다.
경찰은 문건이 강요 등 혐의에 대해 일시와 장소 등을 명확히 지목하지 않아 이를 특정한 뒤 행위가 이뤄진 장소의 종사자, 동석자 등 목격자를 확보할 계획이다.
경찰은 이와 관련 소속사 전 대표 김모(42)씨와 장 씨, 주변인물 등의 휴대전화 통화내역을 비교분석, 이들의 행적을 맞추는 수사를 계속하고 있다.
경찰은 특히 전 대표 김 씨의 신용카드 사용내역을 추적해 문건에 나타난 행위가 이뤄진 장소와 일시를 조사하고 있다.
경찰 관계자는 "주변인 조사를 통해 범죄사실을 수집할 수 있을 것"이라며 "그러나 장 씨 유족이 문건을 불태워 기억에 의존해 고소한 만큼 사실관계 확인에 시간이 걸리는 관계로 강요 혐의 피고소인 조사는 당장 어렵다"고 말했다.
경찰은 또 장 씨가 작성한 전체 7장의 문건 중에 아직 입수되지 않은 3장의 존재 여부 및 내용 파악에 나섰다. 전 매니저 유 씨는 장자연이 진술 형식의 문건 4장과 본인에게 쓴 편지 형식의 3장 등 모두 7장의 문건을 남겼다고 밝힌 바 있다
경찰 관계자는 "여러 사람의 진술로 볼 때 경찰이 확보하지 못한 3장에 명단이 있는 것 같다"며 "(방송사에서 입수한) 4장에는 일부 관계자 이름이 있다"고 말했다.
장 씨 오빠는 전 매니저 유모 씨 등 문건 유출과 보도에 관련된 3명을 사자명예훼손혐의로, 소속사 전 대표 김모 씨 등 문건이 밝힌 성상납, 술시중 등 강요 행위와 관련된 4명을 강요, 폭행 등 혐의로 지난 17일 고소했다.
경찰은 18일 일본에 체류중인 김씨에 대해 일본 인터폴에 적색수배를 요청했다.
경찰은 또 전 매니저 유 씨에게 출석을 요구했으나 유 씨가 건강상의 이유로 출석을 미루고 있다.
경찰 관계자는 "문건을 보도한 방송사측이 문건을 유 씨 기획사 사무실 복도의 쓰레기봉투에서 발견했다고 주장하는 만큼 이 부분에 대한 사실관계 확인도 필요해 유 씨에게 출석을 요구했다"고 말했다.
이 관계자는 "유 씨 외에 사자명예훼손 혐의로 고소된 2명은 언론사 관계자이고 강요 등 혐의로 고소된 문건 등장인물 4명은 무죄추정의 원칙과 프라이버시 보호에 따라 확인해 줄 수 없다"고 덧붙였다.

영상편집 : 전현우 기자

chan@yna.co.kr

(끝)

저작권자(c)연합뉴스.무단전재-재배포금지

tag·경찰,장자연,문건

非会員の場合は、名前/パスワードを入力してください。

書き込む
자연의 태양인 74
2013.02.24 11:56共感(0)  |  お届け
...........삭제
今日のアクセス
989
全体アクセス
15,944,773
チャンネル会員数
1,578

연예

リスト形式で表示 碁盤形式で表示

01:03

공유하기
클릭뉴스 민효린
7年前 · 52 視聴

01:17

공유하기
클릭뉴스 성룡 등려군
7年前 · 428 視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