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욕증시 상승 피로에 소폭 하락

2009-03-20 アップロード · 21 視聴

FRB 국채매입 득실 저울질, 다우 1.15%↓

(뉴욕=연합뉴스) 김현재 특파원 = 19일 뉴욕증시는 최근 2주간의 전반적 상승세로 인한 피로감으로 일시 휴식을 취하는 모양새였다.

투자자들은 전날 연방준비제도이사회(FRB)의 3천억 달러에 달하는 국채 매입과 모기지 관련 금융기관에 대한 추가 지원 등의 대규모 달러 투입 조치가 가져올 득실을 저울질하면서 투자 방향을 모색했다.

이날 뉴욕증권거래소(NYSE)에서 다우존스 산업평균지수는 전날보다 85.78포인트(1.15%) 내린 7,400.80을 기록했다.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 500지수도 10.31포인트(1.30%) 하락한 784.04를, 나스닥 종합지수도 7.74포인트(0.52%) 내린 1,483.48을 기록했다.

이날 주가는 지난주 신규 실업수당 신청자수 발표 등 악화된 각종 지표가 발표되면서 하락세를 보였다. 그러나 낙폭은 그리 크지 않았다.

미 노동부는 지난주 신규 실업급여 신청자수가 64만6천명으로 집계돼 1주일전보다 1만2천명 감소했다고 발표했다. 하지만, 신규 신청자수는 7주 연속으로 60만명을 넘어섰고 전체 실업자수는 547만명으로 집계돼 사상 최고치를 기록했다.

이날 주가 하락은 최근 급등했던 금융주들이 주도했다.

시티 그룹은 15% 가까이 하락했고, 웰스파고와 뱅크오브어메리카 역시 각각 11%, 10%씩 떨어졌다. 반면 최근 `보너스 파문에 휩싸인 AIG는 13.8%가 올랐다.

켄 타워 마켓 스트래티지스트는 "최근 금융주들이 급상승하면서 수많은 매도 포지션 정산이 발생하고 있다"면서, "현재까지는 금융주들에 대한 긍정적 전망과 부정적 전망 사이에서 단정해 말하기 어려운 상황"이라고 말했다.

한편 미 FRB가 3천억 달러의 국채 매입 및 7천500억 달러의 모기지 담보증권 추가 매입 계획을 발표한 지 하루만에 투자자들은 미 중앙은행의 1조 달러가 넘는 현금 투입이 경기 회복에 긍정적으로 작용하겠지만, 달러화의 약세와 이로 인한 미국내 인플레이션 압박 우려 등 잠재적 불안함에 대해서도 저울질하기 시작했다고 현지 언론들은 전했다.

섀퍼스 인베스트먼트의 토드 살라몬 수석 부회장은 "충격적인 발표에 대한 초기의 행복감 이후 향후 미국 경제가 어떻게 진행될 것인지, 이로 인한 몇가지 문제점들에 대한 분석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kn0209@yna.co.kr

편집:조싱글 VJ
(끝)

저작권자(c)연합뉴스.무단전재-재배포금지

tag·뉴욕증시,상승,피로에

非会員の場合は、名前/パスワードを入力してください。

書き込む
今日のアクセス
2,044
全体アクセス
15,941,052
チャンネル会員数
1,579

사회

リスト形式で表示 碁盤形式で表示

00:50

공유하기
내일의 날씨
7年前 · 71 視聴

24:41

공유하기
오늘의 뉴스 (종합)
7年前 · 19 視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