野3당 "YTN 기자구속은 언론자유침해"

2009-03-24 アップロード · 25 視聴


(서울=연합뉴스) 민주당과 자유선진당, 민주노동당은 24일 YTN 노조간부 3명의 긴급체포와 구속영장 청구와 관련해 논평을 내고 이명박 정부와 경찰을 비난했다.

민주당 박병석 정책위의장은 이날 원내대책회의에서 "YTN 노조 간부의 긴급 체포는 한국 언론의 자유에 위기 순간"이라며 "방송의 정치적 중립성과 공정성의 근간을 해치는 일"이라고 말했다.

그는 "YTN 노조간부의 체포는 정권차원의 개입"이라며 "시민사회단체와 함께 고문변호인단을 구성해 대응할 것을 검토하고 있다"고 밝혔다.

자유선진당 박선영 대변인은 이날 국회 현안 브리핑에서 "YTN 노조간부의 체포는 부당노동행위"라며 "경찰은 부당노동행위를 부끄러워 하지 않고 법원에 구속영장을 신청해 놀랍다"고 말했다.

그는 "방송은 좌우로 치우치지 않고 공정해야 한다"며 "경찰이 방송을 우편향화 하려는 목적을 가지고 있다면 명백한 언론자유 침해다"고 강조했다.

민주노동당 박승흡 대변인은 "기자의 인신구속은 민주주의를 부정하는 폭거"라며 "이번 사태를 심각한 파국으로 간주하고 진보세력과 함께 방송 민주화 투쟁에 돌입하겠다"고 말했다.

(영상취재.편집=배삼진 기자)

(끝)

저작권자(c)연합뉴스.무단전재-재배포금지

tag·野3당,quotYTN,기자구속은

非会員の場合は、名前/パスワードを入力してください。

書き込む
今日のアクセス
1,187
全体アクセス
15,942,897
チャンネル会員数
1,578

정치

リスト形式で表示 碁盤形式で表示

03:54

공유하기
자투리TV DY의 눈물!
7年前 · 19 視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