건강 담배 피우는 맞벌이 부부, 아이 건강에 최악

2009-03-25 アップロード · 119 視聴


(서울=연합뉴스) 왕지웅 기자 = 부모의 양육환경이 자녀의 아토피 피부염 발생에 큰 영향을 준다는 연구결과가 나왔습니다.

중앙대학교병원 피부과 서성준, 이갑석 교수팀이 동작구보건소와 함께 영유아 3,632명을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 맞벌이 가정의 자녀이거나 간접흡연에 노출된 아이일수록 아토피 피부염 발생률이 높게 나타났다고 밝혔습니다.

맞벌이 가정의 경우, 어머니가 전업주부인 때보다 자녀의 아토피 피부염 발생위험이 1.59배 증가했습니다.

또 간접흡연의 환경에서 양육된 아이는 그렇지 않은 경우보다 아토피 피부염 발생위험이 2.76배 더 높게 나타났습니다.

아토피 피부염은 피부가 가렵고 부스럼과 딱지가 생기는 습진성 질환으로 치료보다 예방이 중요하며, 생활환경에서 아토피를 유발시키는 인자에 노출되지 않도록 하는 것이 무엇보다 중요합니다.

특히, 아토피 피부염 환자는 피부가 건조해 외부 유해물질을 차단해주는 피부의 장벽기능과 면역력이 떨어지므로, 외부의 자극이나 담배연기 등과 같은 잠재적 악화인자에 노출되지 않아야 합니다.

연구팀은 "스스로 피부 관리를 할 수 없을 만큼 어린 자녀의 경우, 부모가 아토피 피부염 예방을 위해 더욱 신경써야 한다는 것이 이번 조사결과를 통해 나타났다"며 "아토피 피부염은 피부 청결과 습도유지가 중요한 만큼 적절한 목욕과 목욕 후 보습제 도포 등 올바른 피부 관리가 시행될 수 있도록 해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jwwang@yna.co.kr

(끝)

저작권자(c)연합뉴스.무단전재-재배포금지

tag·건강,담배,피우는

非会員の場合は、名前/パスワードを入力してください。

書き込む
今日のアクセス
1,394
全体アクセス
15,955,438
チャンネル会員数
1,744

사회

リスト形式で表示 碁盤形式で表示

29:02

공유하기
오늘의 뉴스 (종합)
8年前 · 48 視聴

23:24

공유하기
오늘의 뉴스 (오전)
8年前 · 32 視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