개인정보 2천만건..기업형 대부업체 적발

2009-03-26 アップロード · 81 視聴

수수료 23억 챙긴 대표 구속, 대포폰 업자 등 5명 영장

(서울=연합뉴스) 김남권 기자 = 개인정보 2천여만건을 불법으로 사들인 뒤 무등록 기업형 대부업체를 운영한 일당이 경찰에 적발됐다.

서울경찰청 광역수사대는 26일 대출 관련 스팸 문자를 무차별 발송한 뒤 급전이 필요한 사람들로부터 대출금 수수료 명목으로 돈을 받아 챙긴 혐의(대부업의 등록 및 금융이용자 보호에 관한 법률 위반 등)로 P업체 대표 김모(39) 씨를 구속하고 대포폰 공급업자인 윤모(63) 씨 등 5명에 대해 사전구속영장을 신청했다.

경찰은 또 개인정보 판매업자 백모(47)씨와 대부업체 직원 등 42명을 불구속 입건했다.

경찰에 따르면 김 씨 등은 지난해 1월부터 1년간 경기도 의정부에 사무실을 차려놓고 대출이 필요한 9천700여명을 제2금융권 및 사금융권에 중개해 준 뒤 대출금의 10∼15%를 수수료 명목으로 받아 23억원을 챙긴 혐의를 받고 있다.

조사 결과, 이들은 개인정보 판매업자 백 씨 등 8명로부터 건당 50~70원을 주고 산 2천300만건의 개인정보를 이용해 대포폰으로 대출 관련 스팸 문자를 보낸 것으로 드러났다.

백 씨 등은 인터넷 카페에서 중국의 해킹업자로부터 이름, 주민등록번호, 연락처 등이 담긴 개인정보를 구입해 김 씨에게 넘겼다고 경찰은 전했다.

모 통신 대리점 대표 윤 씨 등은 지난 2007년 12월부터 최근까지 대포폰 4천500여대를 개통해 김 씨에게 1개당 20만∼30만원을 받고 판매하는 등 22억원 상당의 부당이득을 챙긴 혐의다.

윤 씨 등은 인터넷 카페에서 구입한 유령법인 사업자등록증을 통신사에 제출해 법인명의 휴대전화를 개통하는 수법으로 대포폰을 마련한 것으로 조사됐다.

경찰 관계자는 "법인 명의의 휴대전화 개통 한계가 10대이지만 이들은 1개 법인당 최대 270대 정도를 개통했다"며 "추가 개통을 위해서는 위임장, 성실납세증명서 등의 서류가 필요한데 통신사 담당자들의 묵인하에 휴대전화를 추가로 개통했다"고 말했다.

이들에게 편법으로 휴대전화를 개통시켜 준 모 통신사 영업팀장 2명도 불구속 입건됐다.

한편 경찰은 김 씨 사무실에서 컴퓨터 20대, 대포폰 300여대, 유령업체 법인 등록증 100여개 등을 증거물로 압수했다.
kong79@yna.co.kr

촬영,편집:정성훈 VJ

(끝)

저작권자(c)연합뉴스.무단전재-재배포금지

tag·개인정보,2천만건기업형,대부업체

非会員の場合は、名前/パスワードを入力してください。

書き込む
今日のアクセス
1,737
全体アクセス
15,953,624
チャンネル会員数
1,750

사회

リスト形式で表示 碁盤形式で表示

31:53

공유하기
오늘의 뉴스 (종합)
8年前 · 52 視聴

23:10

공유하기
오늘의 뉴스 (오전)
8年前 · 25 視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