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회의원 1억원이상 재산증가 103명

2009-03-27 アップロード · 34 視聴


정당별 재산 증가자는 ▲한나라당 103 ▲민주당 63 ▲자유선진당 10 ▲친박연대 2 ▲민주노동당 3 ▲창조한국당 1 ▲무소속 4명이었다.

한나라당은 소속의원 가운데 61%가 재산이 늘었으며, 민주당은 76%, 자유선진당 56%, 친박연대 25%, 민주노동당 60%, 창조한국당 50%, 무소속 57%도 재산을 늘렸다.

특히 1억원 이상 증가자는 한나라당 58, 민주당 34, 자유선진당 7, 친박연대 1, 민주노동당 2, 무소속 2명이었다.

재산 감소의 경우 ▲한나라당 66(39%) ▲민주당 20(24%) ▲자유선진당 8(44%) ▲친박연대 6(75%) ▲민주노동당 1(20%) ▲창조한국당 1(50%) ▲무소속 3명(43%)이었다. 민주노동당 홍희덕 의원의 경우 재산변동이 없었다.

1억 이상 감소한 경우는 한나라당 41명, 민주당 9명, 자유선진당 4, 친박연대 5, 창조한국당 1, 무소속 1명이었다.

정몽준 의원은 2조원 가까운 재산손실을 기록했음에도 1조6천397억7천576만3천원으로 최고재력가로 드러났으며 한나라당 조진형 의원은 834억530만7천원으로 2위였고, 지난 1월 사퇴의사를 표명한 민주당 정국교 의원(333억6천554만8천원)과 한나라당 김세연 의원(300억9천152만원), 정의화 의원(174억1천179만원) 등이 뒤를 이었다.

반면 친박연대 서청원 의원은 1억438만원으로 재산이 가장 적은 것으로 나타났으며 민주당 우제창(1억1천133만6천원), 민노당 곽정숙(1억1천885만5천원), 민노당 강기갑(1억3천551만9천원), 민주당 김충조(1억6천918만4천원) 등이 하위 5위에 들었다.

당별 재산 증감 추세를 보면 한나라당(1억6천349만원)과 친박연대(1억6천752만원), 창조한국당(2억7천140만원), 자유선진당(7천691만원)이 재산감소를, 민주당(1천498만원), 민주노동당(8천706만원), 무소속(1천298만원)이 재산증가를 기록했다.

이번에 공개된 내역에는 국회의원 정원 299명 가운데 선거법 위반 혐의로 당선무효형을 선고받고 의원직을 상실한 한나라당 구본철, 민주당 김세웅, 창조한국당 이한정, 무소속 이무영ㆍ김일윤 전 의원 등 5명이 신고대상에서 제외됐다.

또 지난해 12월 이한정 전 의원의 비례대표 의원직을 승계한 창조한국당 유원일 의원과 지난 4일 행정안전부 장관으로 발탁된 이달곤 전 의원의 뒤를 이어 의원직을 승계한 한나라당 이두아 의원은 별도로 재산신고를 해 이번 신고대상에서는 빠졌다.

그러나 지난 12일 선거법 위반 혐의로 당선무효형을 선고받은 한나라당 윤두환 의원은 재산변동 신고를 마쳐 신고대상에 포함됐다.

17대 국회에 이어 잇따라 18대 국회에 진출한 의원은 지난해 1월1일부터 12월31일까지의 재산 증감 내역을, 18대 신규 진입의원들은 지난해 5월31일을 대비한 내역을 담고 있다.

lwt@yna.co.kr

편집: 김지민VJ
(끝)

저작권자(c)연합뉴스.무단전재-재배포금지

tag·국회의원,1억원이상,재산증가

非会員の場合は、名前/パスワードを入力してください。

書き込む
今日のアクセス
2,429
全体アクセス
15,969,275
チャンネル会員数
1,827

정치

リスト形式で表示 碁盤形式で表示