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월 경상수지 36억8천만弗 흑자

2009-03-30 アップロード · 8 視聴


(서울=연합뉴스) 조재영 기자 = 지난달 경상수지가 한 달 만에 흑자로 돌아섰다.

경기침체 여파로 수입 수요가 줄면서 수입은 크게 감소한 반면 수출은 환율상승 등으로 다소 호전되면서 상품수지가 큰 폭의 흑자를 기록한 것이 경상수지 흑자에 기여했다.

한국은행이 30일 발표한 `2009년 2월중 국제수지 동향(잠정)에 따르면 지난달 경상수지는 36억8천만달러 흑자를 냈다.

경상수지는 작년 10월에 사상 최대 규모인 47억5천만 달러의 흑자를 기록했으나 11월 19억1천만 달러, 12월 8억6천만 달러로 흑자 규모를 줄여오다 1월에는 16억4천만 달러의 적자를 냈었다.

1~2월중 누적 경상수지는 20억5천만 달러 흑자를 기록 중이다.

지난달 상품수지는 전달의 17억4천만 달러 적자에서 31억5천만 달러 흑자로 반전됐다.

수출입 모두 작년 같은 기간에 비해 감소했으나 수출 감소세가 1월의 34.2%에서 18.3%로 둔화한 반면 수입감소세는 전달의 31.5%에서 30.9%로 비슷한 수준을 보였기 때문이다.

서비스수지는 특허권 사용료 지급은 늘었지만, 여행수지가 크게 개선되면서 적자 규모가 1월의 7억1천만 달러에서 2월 4억9천만 달러로 감소했다.

여행수지의 경우 환율 상승으로 일반여행 수입은 늘고, 유학연수 등은 줄면서 흑자규모가 1월 2천만 달러에서 3억7천만 달러로 확대됐다.

소득수지는 5억2천만 달러의 흑자를 냈으며 경상이전수지도 대외송금수지가 개선되면서 흑자 규모가 전달의 2억5천만 달러에서 5억 달러로 확대돼 5개월 연속 흑자를 이어갔다.

자본수지는 1월에 51억4천만 달러가 순유입됐으나 2월에는 33억2천만 달러 순유출로 돌아섰다.

세부적으로 직접투자수지의 경우 외국인의 국내직접투자 규모가 전달보다 축소됐으나 내국인의 해외투자는 늘어나 순유출 규모가 전달의 6천만 달러 흑자에서 5억5천만 달러로 늘었다.

증권투자수지는 외국인의 증권투자가 순유출로 전환하면서 순유입 규모가 전달의 56억8천만 달러에서 1억6천만 달러로 크게 줄었다.

파생금융상품 수지는 환율 상승으로 손실이 커지면서 순유출 규모가 전달 2억5천만 달러에서 28억 달러로 확대됐다.
fusionjc@yna.co.kr

편집:조싱글 VJ
(끝)

저작권자(c)연합뉴스.무단전재-재배포금지

tag·2월,경상수지,36억8천만弗

非会員の場合は、名前/パスワードを入力してください。

書き込む
今日のアクセス
19
全体アクセス
15,948,050
チャンネル会員数
1,687

경제

リスト形式で表示 碁盤形式で表示