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월 제조업 체감경기 깜짝 호전

2009-03-31 アップロード · 13 視聴

업황BSI, 통계작성이후 최대폭 상승

(서울=연합뉴스) 이준서 기자 = 환율 상승에 따른 수출기업의 수익성 개선, 경기회복 기대감 등으로 제조업 체감경기가 크게 개선된 것으로 나타났다.

한국은행이 최근 1천417개 제조업체를 대상으로 조사해 31일 발표한 `2009년 3월 기업경기조사 결과에 따르면 제조업의 3월 업황 기업경기실사지수(BSI)는 57로 전월의 43보다 14포인트 급등했다.

월별 상승폭으로는 한은이 관련 통계를 집계한 2003년 1월 이후 가장 크다.

제조업 업황 BIS는 작년 9월까지 70선에 머물다 10월 67, 11월 54, 12월 46으로 급락했다. 올해 1월에는 1포인트 반등하기도 했으나 2월에 다시 43으로 추락했다.

업황 BSI는 지수 100을 기준으로 해당 기업의 경영여건을 나쁘게 보는 기업이 좋게 보는 기업보다 많으면 100에 못 미치게 된다.

4월 업황을 예상하는 전망 BSI도 2월의 50보다 10포인트 높은 60을 기록했다.

이는 환율 상승으로 수출기업의 수익성이 개선된데다 반도체와 석유화학 등 일부 수출상품에 대한 수요가 증가하는 등 수출여건이 개선됐기 때문으로 한은은 분석했다.

여기에 금융시장의 변동성이 상대적으로 줄었고 과감한 재정지출 계획 등으로 경기회복에 대한 기대감이 커진 점도 요인이 됐다는 분석이다.

한은 통계조사팀의 장영재 과장은 "수출 여건이 다소 개선됐고, 업황이 워낙 악화된데 따른 기술적인 반등 효과도 있다"며 "다만, 기준치인 100보다는 훨씬 낮아 여전히 업황은 좋지 않다"고 설명했다.

수출기업의 3월 업황 지수는 58로 전월보다 18포인트나 상승했다. 대기업의 지수도 43에서 61로 18포인트 높아졌다. 중소기업은 43에서 55로, 내수기업은 45에서 57로 12포인트씩 상승했다.

제조업들이 느끼는 경영 애로사항으로는 내수 부진(23.8%)과 불확실한 경제상황(23.7%)이 가장 많았고 환율 요인(19.4%), 수출부진(11.8%), 자금부족(6.1%) 순이었다.

비제조업의 3월 업황 BSI는 61로 전월보다 2포인트 상승했다.
jun@yna.co.kr

편집:조싱글 VJ
(끝)

저작권자(c)연합뉴스.무단전재-재배포금지

tag·3월,제조업,체감경기

恐れ入りますが、4月17日から5月08日までコメントの機能のみテストを実施します。ですので、一時的にコメント欄はご利用できません。ご了承ください。

非会員の場合は、名前/パスワードを入力してください。

今日のアクセス
1,047
全体アクセス
15,954,972
チャンネル会員数
1,776

경제

リスト形式で表示 碁盤形式で表示