野 "靑 행정관 성접대, 정경유착 부활 신호"

2009-03-31 アップロード · 23 視聴



(서울=연합뉴스) 최근 불거진 청와대 행정관의 술자리와 성매매 등 향응을 받은 사건과 관련해 야당은 일제히 정경유착이 부활하는 신호탄이라며 목소리를 높였다.

민주당 노영민 대변인은 31일 논평을 통해 "이번 성접대 로비는 방통위의 인수 의결을 받기 위한 로비"라며 "국민들은 실업에 대한 불안으로 고통받는데 대통령 측근들은 성접대 로비 받고 있다"고 비난했다.

그는 또 "이번 사건은 이명박 정권의 도덕 불감증이 치유 불능임을 확인한 사건"이라며 "경찰은 청와대와 방통위와 업체 사이에 검은 커넥션을 밝히는데 주력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민주노동당 박승흡 대변인 오전 브리핑을 통해 "청와대가 공직기강 문란과 이율배반의 극치를 보여주고 있다"며 "권력 핵심부가 부패해 가고 있다는 반증"이라고 비판했다.

그는 또 "정경유착의 새로운 부패고리가 만들어 지고 있다"며 "청와대의 자정능력이 회복 불능의 지경에 이르고 있다"고 비난했다.

영상취재.편집 : 이규엽 기자

(끝)

저작권자(c)연합뉴스.무단전재-재배포금지

tag·,quot靑,행정관

非会員の場合は、名前/パスワードを入力してください。

書き込む
今日のアクセス
1,896
全体アクセス
15,938,648
チャンネル会員数
1,579

정치

リスト形式で表示 碁盤形式で表示