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욕증시 다우 7,600 회복..3월에 7.7%↑

2009-04-01 アップロード · 26 視聴

3월 주요지수 6년여만에 최대폭 상승

(뉴욕=연합뉴스) 김지훈 특파원 = 31일 미국 뉴욕 증시에서는 지난 주말부터 이틀간에 걸친 급락으로 그동안 급등에 대한 단기 조정이 마무리되면서 주가가 반등해 3월 한 달을 큰 폭의 상승세로 마감했다.

잠정 집계에 따르면 이날 뉴욕증권거래소(NYSE)에서 다우존스 산업평균지수는 전날 종가보다 86.90포인트(1.16%) 상승한 7,608.92로 마감했다.

나스닥 종합지수는 26.79포인트(1.78%) 상승한 1,528.59를 기록했고,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 500 지수도 797.87로 10.34포인트(1.31%) 올랐다.

이로써 다우지수는 3월 한 달간 7.7% 상승해 월간 단위로는 지난 2002년 10월 이후 6년5개월 만에 가장 큰 폭의 상승세를 기록했다.

S&P 500 지수는 3월 한 달간 8.5% 올라 역시 2002년 10월 이후 최대폭으로 올랐고 나스닥 지수는 한 달간 10.9% 오르면서 2002년 11월 이후 가장 높은 상승률을 기록했다.

다우지수를 비롯한 각 주가지수가 월간 단위 상승세를 보인 것은 올해 들어 처음이다.

하지만, 주가는 분기 단위로는 하락세를 면치 못했다. 올 들어 1.4분기 동안 다우지수는 13.4%가 하락했고 S&P 500은 11.7%, 나스닥지수는 3.1%가 각각 떨어졌다.

이날 주가는 악화된 경제지표에도 불구하고 지난 주말부터 이어진 급락세에 대한 반발 매수세가 유입되면서 상승세로 출발했고 시간이 갈수록 상승폭이 확대됐다.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는 지난 1월 케이스-쉴러 주택가격지수가 1년 전보다 19.0% 하락했다고 발표했다.

콘퍼런스보드가 발표한 3월 소비자신뢰지수도 26.0을 기록해 지난달보다는 소폭 상승했지만, 여전히 낮은 수준에 머물렀다.

또 공급관리협회(ISM)의 시카고 구매자 지수는 31.4로 전달 34.2보다 소폭 하락하면서 1980년 7월 이후 최저를 기록했다.

알루미늄업체 알코아는 BHP빌리턴의 지분매입 가능성이 부각되면서 9%가 넘는 급등세를 보였다.

뱅크오브아메리카(BoA)가 13% 넘게 상승했고 씨티그룹도 9% 이상 오르는 등 전날 급락했던 금융주들이 일제히 반등했다. JP모건체이스(7%), 골드만삭스(5.5%), 웰스파고(6.5%), 바클레이즈(2.9%) 등도 오름세였다.

IBM이 2.5% 오르고 마이크로소프트(MS)도 5% 넘게 오르는 등 기술주들도 강세를 보였다.

반면 제너럴모터스(GM)는 이날도 28.1%나 하락해 전날에 이어 급락세를 지속했다.

한편, 외환시장에서는 달러와 엔화가 약세였다.

이날 오후 2시31분 현재 뉴욕 외환시장에서 달러-유로 환율은 1.3247달러로 전날 1.3199달러보다 0.4% 상승(달러가치 하락)했다.

하지만, 엔은 아소 타로 일본 총리가 일본 경제가 아직 위기 상황 속에 놓여있다고 말했다는 소식으로 급락했다.

엔-달러 환율은 전날 97.26엔에서 99.09엔으로 1.9%나 상승(엔화가치 하락)했다. 엔-달러 환율은 한때 99.36엔으로 지난 5일 이후 3주일여 만에 최고치를 기록하기도 했다. 엔-유로 환율도 전날 128.36엔에서 131.42엔으로 2.4% 올랐다.

유가는 뉴욕상업거래소(NYMEX)에서 5월 인도분 서부텍사스산 원유(WTI)는 전날보다 1.05달러(2.2%) 오른 배럴당 49.66달러에 마감됐다. 이로써 유가는 3월 한 달간 11% 올랐다.

금 가격은 4월물이 7.10달러(0.8%) 상승한 온스당 925달러에 마감돼 한 달간 2.1% 떨어졌다.
hoonkim@yna.co.kr

편집:조싱글 VJ
(끝)

저작권자(c)연합뉴스.무단전재-재배포금지

tag·뉴욕증시,다우,7

非会員の場合は、名前/パスワードを入力してください。

書き込む
今日のアクセス
956
全体アクセス
15,962,811
チャンネル会員数
1,795

경제

リスト形式で表示 碁盤形式で表示